영월 단종제례 공개행사 거행
영월 단종제례 공개행사 거행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8-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군에서는 2018년 4월 6일 오전 9시30분부터 영월장릉 정자각에서 영월 단종제례 공개행사(한식제향)를 거행했다.

오늘 제례의 초헌관에는 박선규 영월군수, 아헌관에는 엄승열 영월군의회 의장, 종헌관에는 엄흥용 영월문화원장이 맡았다.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22호인 영월 단종제례는 조선 중종11년(1516)에 제6대 임금인 단종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우승지 신상을 보내 치제한 것을 시작으로 숙종 24년(1698)에 확립되었다.

세계유산 조선왕릉 중 하나인 영월장릉(사적 제196호)에서 열리는 유교식 제례의식으로 1791년(정조 15)에 시작된 배식단의 충신제향은 조선왕릉 중에서 유일한 것이라는 점에서 보존 · 전승 가치가 매우 크다.

이재현 문화관광체육과장은 “단종대왕과 268명의 충신들의 넋을 위무하기 위하여 거행되는 영월 단종제례 공개행사는 조선왕릉 40기 중 유일한 것으로 앞으로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전승하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