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삼화사, 1,400여년 역사 베일 벗는다.
동해시 삼화사, 1,400여년 역사 베일 벗는다.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7년까지 삼화사가 위치했던 것을 알려진 ‘원삼화사지’(동해 무릉계곡 매표소 북측)에 대한 발굴조사 실시-

매몰 유구(遺構)의 성격과 삼화사의 실제 구역인 ‘사역’범위 확인-

건물지 배치 구조 밝혀 신라 때부터 이어져온 삼화사의 역사성 재확인-

현재 삼화사가 위치한 중대사지, 삼화동 고려고분과의 연관성 파악할단초 제공해 줄 듯-
무릉계곡 초입에 위치한 현재의 삼화사= 사진제공(동해시청)
무릉계곡 초입에 위치한 현재의 삼화사= 사진제공(동해시청)

동해시가 1,400여년 역사를 자랑하는 삼화사(전통사찰 제10호)의 창건 비밀과 그 실체를 밝히기 위한 발굴 조사에 본격 착수한다.

삼화사는 지난 1977년 일대가 (주)쌍용양회의 시멘트 채광권에 들어가면서 사찰이 철거되고 무릉계곡 초입에 있던 중대사(中臺寺)의 옛터에 사찰을 중창해 옮겨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는 1977년까지 삼화사가 위치해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일명 원삼화사지, 즉 동해시 삼화동 714번지 외 3필지 총 11,282㎡(무릉계곡 매표소 북측)에 대해 이뤄지며, 문화재청 발굴 허가에 따라 매장문화재 조사 기관인 (재)강원문화재연구소가 발굴 조사를 시행한다.

우선 원삼화사지 일원에 매몰되어 있는 유구(遺構)의 성격과 삼화사의 실제 구역인 사역(寺域) 범위 확인을 위한 시굴 조사를 통해 정밀 발굴 대상 면적을 확정하게 된다. 이어서 정밀 발굴 조사를 진행하여 금당과 강당, 탑지 등 건물지의 배치 구조를 밝힘으로써 삼국시대 신라 때부터 이어져 오던 삼화사의 유구한 역사를 재확인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현재 삼화사가 위치해 있는 중대사지와의 연계성은 물론 고려 청자가 출토되어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되고 있는 삼화동 고려 고분(강원도 기념물 제90호)과의 관련성을 파악할 중대한 단초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는 발굴 조사 성과품을 원삼화사지 종합정비계획 수립과 수륙사, 불교의례박물관 건립의 기초 자료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최성규 동해시 공보문화담당관은 “이번 원삼화사지 발굴조사를 통해 천년 고찰 삼화사의 위상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사역 정비와 문화재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학술 연구와 발굴 현장 공개 행사를 열어 시민의 문화 유산 교육과 체험의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1호 건물지 축대 시설 및 계단 시설
1호 건물지 축대 시설 및 계단 시설
1호 계단 시설 정면 모습
1호 계단 시설 정면 모습
탑재 부재로 보이는 석재 모습
탑재 부재로 보이는 석재 모습
5호 건물지 전경
5호 건물지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