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동해시 아침을 여는 어달동
(시선) 동해시 아침을 여는 어달동
  • 박재준
  • 승인 2018-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빛 융단을 펼쳐놓은 듯 황홀한 아침을 여는 어달동 6월의 새벽 바다가 이채롭다.

 

사진촬영 = 명예기자 박재준 작가
사진촬영 = 명예기자 박재준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