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묵호항의 남북교역과 북방물류 전진기지로 육성 건의에 따른 도 차원의 협조 건의
동해·묵호항의 남북교역과 북방물류 전진기지로 육성 건의에 따른 도 차원의 협조 건의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시상공회의소 하종갑 회장은 6월 11일 “동해·묵호항의 남북교역과 북방물류 전진기지로 육성을 바라는 대정부 건의에 따른 강원도의 협조 건의”를 강원도지사에게 건의했다.

동해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남북정상 회담에 따른 판문점 선언으로 그동안 중단되었던 남북교류사업이 중앙정부 뿐만 아니라 여러 분야와 다수의 지자체에서 동시다발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동해·묵호항이 과거의 역할을 넘어 미래의 강원도 번영을 담보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하고 동해·묵호항은 컨테이너 처리 시설을 확충하여 화물과 벌크를 취급하는 복합항으로 개발하여 물류 다변화는 물론 남북교류의 거점항이 되어 강원도가 북방경제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 지자체와 지역 경제단체에서는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으나 대정부 계획에 반영시키는데는 한계가 있으므로 도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또한 남북간 경제협력이 활성화되면 동해·묵호항이 북한의 희토류 등 풍부한 지하자원이 유입되는 “북한산 지하자원 수입 전용항만”, 남북한의 “건설자재, 장비 운송 거점항만”이 되어야 하고, 또한 “남북 경협사업과 나선프로젝트 사업을 연계한 나진~동해항간 정기해상항로”가 남북해운합의서에 반영되어 대북경제교류로 동해시와 강원도 지역 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강원 유일의 국가관리 무역항인 동해·묵호항이 북방경제의 주도권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동해·묵호항이 북방물류의 전진기지로 육성되도록 대정부 건의,  남북교역에 따른 경제협력 사업에서 전진기지으로서의 역할 수행, 나진~동해항간 정기해상항로를 남북해운합의서에 반영,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에 컨테이너 전용 부두 건설, 항만 배후단지 조성 : 송정동 주민 이주대책 강구등 동해·묵호항의 활성화가 동해시 뿐만 아니라 강원도 전체의 발전에 초석임을 직시하여 동해·묵호항이 남북교역과 북방물류의 전진기지로 정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도차원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도의 적극적인 대정부 노력으로 정부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