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필홍 홍천군수 후보, 합동유세로 화력 집중 선거운동 마무리
허필홍 홍천군수 후보, 합동유세로 화력 집중 선거운동 마무리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선 국회의원과 중앙당 지지연설 등 매일 줄이어-

6개 아파트 및 주요 로터리 후보자 총출동 합동유세 펼쳐-

 

더불어민주당 허필홍 홍천군수 후보가 연일 3선 국회의원 등과 중앙당의 연이은 지지연설과 12일 오전에는 면단위를 순회하고 오후부터는 홍천시내의 6개 아파트 로터리와 중앙통의 서울약국 로터리에서 막판 표몰이 끌어안기 총력으로 압승 노력을 기울이며 6.13지방선거 선거운동의 대단원을 정리했다.

11일 민병두 국회의원이 홍천우체국 앞에서, 10일 노웅래 국회의원이 홍천 중심부인 꽃뫼공원에서 허필홍 홍천군수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지원하는 지지연설로 파란물결을 일으켰다.

지난주에는 김두관 국회의원, 송영길 국회의원, 설훈 국회의원, 심기준 국회의원, 조일현 전 국회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 등도 홍천을 방문하여 허필홍 홍천군수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는 지지연설과 함께 상인과 농민, 남녀노소의 주민들을 만나는 등 연일 홍천을 방문해 주민들의 큰 호응과 함께 반향을 일으켰다.

홍천을 방문한 국회의원들은 ‘엄지 척’과 ‘더더더’등의 율동과 셀카 찍어주기 등 주민들과의 접촉과 함께 “문재인대통령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서는 강원도지사에 최문순 후보와 허필홍 후보를 꼭 홍천군수로 선택해주셔야 하고, 홍천의 숙원사업과 SOC사업 등 철도유치사업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면서 유권자 표심 끌어안기에 박차를 가했다.

또한 “허필홍 후보가 홍천군수가 되면 국회 각 위원회에서 최대한 예산확보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압도적 승리로 허 군수후보를 선택해 줄 것이라 믿는다”며 막판 표심을 자극했다.

홍천시내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모씨는 “사람도 없고 초저녁이면 발길이 뚝 끊기는 홍천인데 정치들 잘해야지”하며 “꿈속에서 그린 헛공약보단 현실과 미래에 희망을 제시하고 사람을 우선하는 후보가 선출되었으면 좋겠다”고 일침했다.

허필홍 홍천군수 후보는 ‘홍천의 미래, 책임지겠습니다’의 슬로건으로 지난 제4‧5대 군의원 및 제5대 홍천군의회 의장과 무소속으로 민선 제5기 홍천군수를 역임했다.

허후보는 “홍천강 400리길을 활용하여 새로운 홍천강 시대를 활짝 열겠다”면서 “군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홍천, 여성과 아이들의 꿈을 소중히 가꾸며 균형있게 골구로 잘 사는 홍천을 만들겠다”며 홍천지역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운동원 및 지지자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화력을 집중하여 홍천 중앙통 서울약국 로터리에서 12일 오후8시 마지막 지지연설로 6.13지방선거의 선거운동을 마무리했다.

홍천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천군수가 처음으로 탄생될지 지역주민과 각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0일 발표된 강원도내 5개 언론사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는 허필홍 후보가 48.9%로 상대 후보보다 19.1% 우세한 것으로 발표돼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