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해수욕장 수난사고 잇따라 발생
강원도 해수욕장 수난사고 잇따라 발생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토) 하루동안 동해안 해수욕장 4건 발생, 풍랑주의보 발효중 각별히 유의 -

 강원도 동해안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7일(토) 하루 동안 해수욕장 수난사고가 4건이 발생했다.

7일 오후 12시 23분경 동해 추암동 추암 해수욕장에서 모씨(50대,남)가 바다에 들어갔다 파도에 휩쓸려 실종되어 수색중에 있으며, 같은 날 오후 1시 13분경 삼척시 근덕면 맹방 해수욕장 해변에서는 허 모씨(44세,남)외 어린이 2명이 카약을 타다 표류하던 중 어린이 1명은 먼저 구조되고, 나머지 2명은 뒤집힌 카약에 매달려 있다 오후 1시 36분경 해경 과 삼척소방서에 의해 구조됐다.

또한, 오후 4시 11분경 속초 대포동 외옹치 해수욕장에서는 이모군( 학생, 20세, 남) 1명이 파도에 휩쓸렸다 자력으로 빠져 나왔으나, 오히려 이를 구하고자 들어갔던 친구가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같은날 오후 4시 15분경 고성군 죽왕면 송지호 해수욕장에서는 왕 모씨(54세, 남)가 파도에 휩쓸리다 속초 소방서와 119시민수상구조대에 의해 구조되었으나 심정지 상태로 하루동안 강원도 동해안 해수욕장 4건 발생하는등 강원도 해수욕장 수난사고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와관련 이흥교 소방본부장은 강한 바람과 높음 파도를 동반하는 풍랑특보시에는 해안가의 야영객, 행락객 등은 파도에 휩쓸리지 않도록 바닷가로 나가지 않도록 유의하고, 낚시꾼은 높은 파도가 발생할 위험이 있는 방파제 방조제 등에서 나와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또한, 수시로 기상재난 예·경보를 청취하면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고 덧붙여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