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첫 파퓰러 퍼포먼스 “아리아라리”정선아리랑제 개막공연에 오른다.
대한민국 첫 파퓰러 퍼포먼스 “아리아라리”정선아리랑제 개막공연에 오른다.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18-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아리랑의 문화적 우수성을 전승·보존·발전시키기고 한반도의 갈등 극복과 평화를 향한 미래 가능성을 보여주며 성공적으로 개최된 동계올림픽에서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정선아리랑이 그 감동을 다시한번 이어가기 위해 오는 10월 6일부터 10월 9일까지 나흘간 강원 정선 아라리공원 일원에서 2018 정선아리랑제가 열린다.

정선아리랑제위원회(위원장 최종천)에서는 오는 10월 6일 정선아리랑제 개막공연으로 정선아리랑을 주재로한 대한민국 첫 파퓰러 퍼포먼스인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며 감동을 선사하는 정선아리랑 뮤지컬 “아리 아라리”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정선아리랑 뮤지컬 “아리아라리”공연은 연극·음악·노래·무용·영상타악·연희 등 다양한 장르가 함께 어우러져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세계의 소리, 한국의 소리인 정선아리랑을 현대적 트랜드에 맞게 새롭게 창작한 공연으로 전문예술단을 비롯한 정선군립아리랑예술단, 정선아리랑 예능보유자 등 50여 명이 출연해 관람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다이나믹한 공연을 연출한다.

“아리아라리” 공연은 노래(소리) 중심이었던 기존의 정선아리랑 공연과는 달리 연극·음악·노래·무용·영상·타악·연희 등 다양한 장르가 혼합되어 시청각적인 즐거움을 극대화하여 언어 이해의 부담을 줄이고 남녀노소 누구나가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모습의 정선아리랑 공연이다.

또한 “아리아라리” 공연을 선보임으로써 정선아리랑이 정선을 둘러싼 산을 넘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한국은 물론 지구촌 곳곳에서 불리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획되었으며, 전통적인 정선아리랑은 물론 창작 아리랑, 나무꾼들의 목도 소리, 사시랭이, 지게 춤 등 정선 지역과 강원 영동 영서의 전통적인 소리와 몸짓을 현대인들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새롭게 창작한 곡들을 선보이며, 전통은 전통을 지키고 보존하는 분들이 계시기에 아리아라리 공연은 전통의 보존보다는 더 많은 관객들이 우리 소리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도록 현대적 감각으로 새롭게 풀어낸 음악과 몸짓들을 담아내고 있다.

정선아리랑제위원회에서는 “아리아라리” 개막 공연을 통해 동계올림픽의 감동을 다시한번 선사하는 것은 물론 정선의 소나무가 뗏목이 되어 한반도의 중심인 한양으로 가서 궁궐 축조의 좋은 목재로서의 역할을 하였듯이 아리랑의 원조인 정선아리랑이 그 옛날 물길을 따라 한양을 통해 대륙으로 퍼지고 동해, 서해, 남해의 바다를 건너 전 세계에 울릴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