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삼척 동해왕 이사부축제, 9월 21일 개막
2018 삼척 동해왕 이사부축제, 9월 21일 개막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 공연, 체험, 볼거리 풍성

2018 삼척동해왕 이사부축제가 ‘해상왕국 부활의 바람’이라는 주제 아래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주도형 문화 축제로 올해 새롭게 업그레이드하고 본격적인 개막을 준비하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1일부터 9월 23일까지 삼척문화예술회관과 죽서루 일원에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야간 실경 공연과 뮤지컬, 거리퍼레이드 등 대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시민이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콘텐츠를 새롭게 선보이게 된다.

특히, 올해는 시민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이사부축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첫 축제라는 점에서 그 어느 해보다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대표 콘텐츠인 야간 실경공연 ‘이사부와 목우사자의 비밀Ⅱ’은 지난해에 이어 시즌 2를 맞아 스펙터클한 무대와 화려한 불꽃, 3D 퍼포먼스 등 판타지적인 연출 요소를 대폭 보강해 매일 저녁 8시 한시간 여 동안 죽서루와 오십천 일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올해 처음으로 준비한 시민 뮤지컬 ‘사자후(獅子吼)’는 이사부가 우산국을 정벌한 목우사자의 역사적 스토리를 새롭게 각색하여 전문배우와 시민 예술단이 함께 꾸미는 순수 창작공연으로 22일과 23일 오후 4시 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초연된다.

모두 무료입장으로 벌써부터 시민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시민이 만드는 브랜드공연으로 삼척의 높은 문화 수준을 대내외에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민 공개모집을 통해 마련한 ‘시민거리 퍼레이드’ 역시 처음 개최되는 행사로 한국판 트로이목마라 할 수 있는 목우사자를 주제로 삼척의용소방대 지역 6개 팀과 자유총연맹삼척시여성지부, 박물관대학동문회 등 총 8개 팀 200여 명이 참가하는 사자가면 코스프레와 대형 오브제의 주제 행렬로 꾸며진다. 이밖에도, 1인 서커스 등 이색적인 ‘거리공연’과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사자상 전함제작 경주대회’, ‘사자가면 만들기’, ‘독도 수호등 만들기’, ‘민화체험’ 등 다양한 전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되며, 푸드트럭과 플리마켓, 향토음식 등 지역의 문화가 어울리는 ‘문화야시장’이 매일 밤 10시까지 축제기간 내내 이어지게 된다.

삼척시는 이번 축제를 계기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우수 유망축제로 지정받아 명실공히 삼척과 강원도를 대표하는 문화예술 축제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사부 축제 대표 콘텐츠인 실경미디어 퍼포먼스와 시민뮤지컬을 중심으로 상설 공연화함으로써 삼척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관광콘텐츠로도 적극 개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