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방문(?)한 홍여새와 황여새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방문(?)한 홍여새와 황여새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귀한 손님, 홍여새와 황여새 = 2018.11.22.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
겨울철 귀한 손님, 홍여새와 황여새 = 2018.11.22.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

진입광장의 포플러 나무에서 쉬고 있는 홍여새와 황여새. 한국에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 철새로 주로 나무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나무꼭대기에서 보이는 경우가 많다. 두 종의 새 모두 화려한 꽁지와 머리장식이 있어 인기게임 앵그리버드의 홍관조를 연상케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