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백두대간 지리산 사진전 및 산림변천사 사진전 개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백두대간 지리산 사진전 및 산림변천사 사진전 개최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의 기상이 발원하는 곳, 백두대간 지리산’및‘사진으로 보는 우리나라 산림 변천사’기획전시회

 

1980년대 암석지에 깊이 30 넓이 30의 등고선을 파는 모습
1980년대 암석지에 깊이 30 넓이 30의 등고선을 파는 모습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은 ‘민족의 기상이 발원하는 곳, 백두대간 지리산’이라는 주제로 강병규 사진작가 초대전을 오는 12월 4일부터 2019년 1월 27일까지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방문자센터 2층 특별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지리산 사진전에서는 지리산의 풍요로운 자연환경과 그 안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품고 있는 천왕봉, 재석봉, 반야봉, 뱀사골 계곡, 일출봉, 구룡 계곡, 세석평전, 노고단 등 자연의 웅장함을 보여주는 사진 작품 24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늦가을 천왕봉
늦가을 천왕봉
반야봉 운해
반야봉 운해

지리산은 해발 1,915m로 백두대간의 산 중 백두산 다음으로 높은 산이다. 또한, 백두산부터 시작되는 산줄기인 백두대간의 마지막 자락으로 1,400km를 흘러 멈추는 곳이다.

강병규 사진작가는 지리산의 풍경을 촬영한 사진을 위주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리산 사진집, 지리산 낭만여행, 지리산 감성 여행 등을 출간했다. 또한, 12월 4일부터 31일까지는 ‘사진으로 보는 우리나라 산림변천사 사진전’을 방문자센터 2층 공간에서 동시 개최한다.

산림녹화 전 경상북도 영일지구
산림녹화 전 경상북도 영일지구

 

산림녹화 후 경상북도 영일지구
산림녹화 후 경상북도 영일지구

산림변천사 사진전에서는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으로 산림의 황폐화가 극에 달한 1950년대의 사진과 1960~1980년대의 범국민 참여로 우리나라 산림을 치산 녹화한 과정별 사진, 경상북도 영일지구 산림녹화 전·중·후 산림의 변천 모습 등이 전시된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산림녹화를 위한 국민들이 흘린 땀과 노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우리나라 산림 보존의 필요성과 의미를 알리고, 백두산에서 시작하여 지리산에 이르는 백두대간의 의의와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