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NLL 중국어선 약 240여척 퇴거조치
동해 NLL 중국어선 약 240여척 퇴거조치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4일 동해 NLL 인근해상에 있던 중국어선 약 240여척을 경비함정 2척을 급파하여 퇴거조치 했다고 5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4일 오후 1시경 울릉도 북서 60해리(약110km) 해상에서 중국어선 수십척이 조업중이라는 우리어선의 신고를 접수하고 동해해경소속 5001함과 1512함을 급파하여 대응에 나섰다. 경비함정이 현장에 도착하여 확인한 바 중국어선 약240여척이 NLL인근 해역에 있는 것을 확인했으나 조업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청은 현지기상이 좋지않고 야간인 점을 이용하여 중국어선들이 조업을 시도할 것에 대비하여 모두 퇴거조치했다. 이중 현재 중국어선은 NLL북방수역(북한수역)에 56척이 조업중에 있고, 184척은 우리수역에서 더 이상 조업이 불가함을 인지하여 집단으로남하하여 중국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해해경청은 NLL북방수역에 있는 중국어선들이 우리수역으로 넘어와 조업할 것에 대비하여 해당수역에 경비함정을 배치하여 대응하고 있으며, 남하하는 중국어선들의 수(184척)가 많은 만큼 경비함정이 추적하여 감시경비활동을 하고있다고 전했다.

동해해경청 관계자는 “중국어선들이 불법조업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접수된 만큼 우리어민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시경비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불법조업이 확인되면 나포등 강력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