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강원도교육 이렇게 달라진다네요
2019년 강원도교육 이렇게 달라진다네요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8-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공고 전국 최초 소방마이스터고로
인제 하늘내린유치원, 강원행복더하기 유치원 신규 지정
초등 1·2학년 희망학급에는 협력교사가 확대 배치 등

 

내년에는 강원 학생들의 영어·수학 기초학력 책임교육이 강화되고, 강원행복고등학교 공동교육과정이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도교육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달라지는 주요 교육정책’에 따르면, 공교육의 책임성 강화를 위해, △병설유치원 24학급 신·증설 △도내 최초로 공영형 사립유치원 시범운영 △특수학교인 태백미래학교가 공립으로 전환되고 원주에는 2020년에 새로운 특수학교가 문을 연다. 더불어 학생 안전과 건강 증진을 위해 △모든 교실에 공기청정기가 설치되고, △모든 학교와 유치원에 주 1회 지역산 제철과일 급식 제공, △‘어린이 통학로 교통안전을 위한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교육복지 분야에서는, △학교 신입생 중 셋째 이후 자녀부터 입학준비물품 구입비가 지원되고, △하반기부터는 정부 계획에 따라 교과서비, 수업료, 학교운영비 지원을 통한 고교무상교육이 추진된다. △2020년 지원을 목표로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도 추진된다.○ 더불어 △교육지원청마다 위기학생 지원을 위한 ‘학생지원센터’가 신설되고, △담임교사가 힘든 학생을 위해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예산을 지원하는 ‘희망교실’도 50교에서 운영된다.

학생들의 학력 향상을 위한 다각도의 지원도 이루어진다.

기초학력 강화를 위해 △초등 1·2학년 희망학급에는 협력교사가 확대 배치되고, △영어·수학 책임교육 연수가 강화되며, △중학교 수학 대안교과서와 수학 보조학습자료도 개발·보급된다.

대입지원 강화를 위해 △동해 지역에 대입지원관 추가 배치, △[진학지원센터] 신설로 대입제도 연구와 진학지도 역량 향상 연수 강화가 이루어지며, △강원행복고등학교 공동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원주 지역에 통학버스가 시범 운영된다. 교사들이 수업과 평가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춘천, 원주, 강릉권역별 ‘학교폭력 사안처리 지원단’이 설치되는 등 교사 지원도 강화된다.

학교 행정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한 ‘학교지원센터’가 각 교육지원청마다 설치되고, 교원치유센터도 확대 운영된다. 더불어 학기 중 방과 후에도 생활권에서 연수에 참여할 수 있는 ‘교사 아카데미’가 운영된다.  이외에도 진로직업교육과 민주시민교육·평화교육이 강화되고, 미래학력을 위한 학교 혁신 노력도 지속된다. 

영월공고가 전국 최초 소방마이스터고로 바뀌고, 조리 관련 학과가 2교에 신설된다. 더불어 바이오, 3D 등 미래산업학과 신설이 추진되고, 강원진로교육원 책임 아래 18개 시군의 진로체험지원센터 운영도 강화된다.

인제 하늘내린유치원이 강원행복더하기 유치원으로 신규 지정되고, 지역별 병설유치원이 연합한 행복더하기 두레유치원이 운영되는 것도 의미 있는 변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