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준 정선군수 ‘알파인경기장 활용 상생·발전 민간협의회 구성’ 정부에 역 제안
최승준 정선군수 ‘알파인경기장 활용 상생·발전 민간협의회 구성’ 정부에 역 제안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19-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준 정선군수 정부에 역 제안
상생발전 민간협의회 국무조정실에서 주관

지난 1월 2일 산림청에서는 가리왕산 생태복원 추진과 함께 산림자원을 기반으로 한 정선지역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가칭) 정선지역 상생·발전 민관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자 협의회 구성방안에 대한 의견 청취를 해왔다.

산림청은 협의회 운영 기본원칙으로 “가리왕산 활강경기장의 전면 복원에 대한 정부 입장을 지역사회에서 동의하는 전제로 민·관 협의회를 운영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전면복원을 수용해야 협의회가 구성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선군과 지역주민들은 전면복원을 전제로 한 협의회는 참여할 수 없다며 즉각 거부 의사를 밝히고 산림청에 공문으로 회신을 통해 “전면복원을 전제로 하는 민·관 협의회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전면복원을 전제로 한 협의회 구성 제안은 산림청의 면피용이며 대화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최 군수는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전면복원과 지역사회에서 요구하는 곤돌라와 관리도로에 대해 철거 반대를 포함한 모든 방안을 폭넓게 논의하는 협의회가 구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 군수는 “진정한 상생방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는 전면복원을 주장하고 있는 환경부 및 문화 체육관광부 및 NGO 단체, 그리고 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까지 참여하는 협의회를 구성하자고 역 제안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선군민들은 정부의 복원 원칙에 무조건적인 반대를 하자는 것이 아니라 올림픽 유산인 곤돌라와 관리도로를 보존해 지역의 관광산업 활성화로 활용할 수 있게 해 달라며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자고 정부를 상대로 강경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