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김진태 의원 "막말이 점입가경"
(성명서) 김진태 의원 "막말이 점입가경"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19-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강원 춘천)의 막말이 점입가경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을 빌미로 지난 1월 31일 대선무효를 주장하더니,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뿐 아니라 김정숙 여사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특검을 들이대고 있다.

민심이 탄생시킨 촛불정부를 부정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김진태 의원 본인이 말한 대로 불소추특권조차 없는 영부인까지 모략의 도구로 삼겠다는 것인가?

억지와 막말도 정도가 있고, 넘지 말아야할 선이란 것이 있다. 또한 지극히 상식적으로 지키고 갖추어야할 일말의 예의란 것도 있다. 그러나 오늘 김진태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보면 그 어느 것 하나 제대로 갖추지 못한 ‘관심끌기용’에 지나지 않는다.

이제는 시대가 변했고, 국민의 인식이 바뀌었다. 강원도민은 물론 춘천 시민들도 그 같은 저열한 막말과 억지주장에 더 이상 부화뇌동하지 않는다. 오히려 국회의원의 본분은 망각한 채 자극적인 말과 행동으로 표 관리에만 골몰하는 의원들에 대한 염증만 깊어지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자유한국당 당대표가 되어 “문재인 대통령 퇴진 투쟁에 나서겠다”고 하기 전에 내년 총선에서 또다시 국회의원으로 당선될 수 있을지 부터 걱정해봄이 어떻겠는가!

2019년 2월 7일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