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미유기(산메기) 인공종자 대량생산기술 국내최초 특허출원
토종 미유기(산메기) 인공종자 대량생산기술 국내최초 특허출원
  • 김민선 기자
  • 승인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 종자생산 기술력 확보 : 자연산란 5∼7월 ⇒ 인공채란 2∼3월

부화율 및 초기 생존율 극대화 : 기존 30∼40% ⇒ 현재 80∼90%

강원도내수면자원센터(소장 이병래)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한반도에만 서식하는 고유어종인 미유기의 인공종자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하여 지난 4월 29일 국내 최초로 특허 출원하고, 생산된 종자(3∼8㎝급) 15만마리를 자원회복을 위하여 도내 서식적지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유기는 메기과 어류로‘산메기’또는‘깔딱메기’로 더욱 알려져 있으며, 크기는 15∼25㎝정도로 메기에 비해 다소 작으나 메기보다 영양가가 높고 맛이 뛰어나 예로부터 낚시나 통발로 잡아 구이나 탕으로 즐겨먹던 옛 향수를 자극하는 내수면 대표어종으로 우리나라 산간계곡이 있는 곳 어디서든지 쉽게 접할수 있는 토종 민물고기이다.

그러나, 최근 급속한 환경변화와 무분별한 개발로 미유기 서식지가 파괴되고 자원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종 보존 및 자원회복을 위한 연구가 시급한 실정이나, 국내에서는 종자생산 및 양식기술이 미비하여, 2011년부터 강원도내수면자원센터에서 기술개발을 위한 시험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올해 인공종자 대량생산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 주요 연구성과 ≫

▪「미유기 조기종자생산 기술 확보」로 우량종자 안정적인 대량생산 가능

- (자연산란) 5∼7월 → (인공채란) 2 ∼3월

▪ 국내 최초「미유기 전용부화기」개발로 인공종자 대량 생산

- 부화율 및 초기생존율 극대화 : 기존 30∼40% ⇒ 현재 80∼90%

▪「미유기 인공종자 대량생산 방법」특허 출원 ※ 제10-2019-0049539호

- 친어관리, 채란 및 부화, 자·치어 사육관리 등

올해 생산된 15만마리의 미유기 종자는 자연에서 채포한 어미를 인위적으로 연중 관리하여 자연상태 보다 2개월이상 단축생산(자연산란 5∼7월 ⇒ 인공채란 2∼3월) 하였고, 국내 최초 미유기 전용부화기를 개발하여 부화율 및 초기 생존율을 극대화 (30∼40% ⇒ 80∼90%) 시켰다.

또한, 이번 시험연구를 통해 국내 최초로 개발된 미유기 인공종자 대량생산 방법은 현재 특허 출원(해양수산연구사 배기민)됨에 따라, 앞으로 미유기 종자의 안정적인 대량생산이 가능하므로, 자원회복은 물론 새로운 내수면 주요 양식대상 종으로 자리 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원도 내수면자원센터는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에만 서식하는 우리나라 토종어류인 미유기의 자원회복 및 양식산업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시험연구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며, 종자생산 및 양식기술을 정립하여 도내 주요 시·군 및 양식업계를 대상으로 기술 이전하여 새로운 소득원 창출은 물론 강원도 내수면 특화 품종으로 육성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토종미유기(산메기)• 분 포 : 우리나라 전 지역 하천 및 강의 중상류 지역에 분포최근 개체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서식지 : 야행성으로 물이 맑고 바닥에 바위와 자갈이 깔린 하천 상류나 계곡에 주로 분포• 형 태 : 메기와 생김새가 비슷하나, 대체로 작고 크기가 15~25cm 정도이다.몸통은 원통형으로 가늘고 길며, 뒤로 갈수록 수직방향으로 납작하다.등쪽과 체측에는 구름 모양의 반문이 있다.• 색 깔 : 몸색깔은 흑갈색으로, 주둥이 아래와 가슴은 옅은 갈색 또는 노란색이다.• 식 성 : 육식성으로 주로 수서곤충이나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는다.입은 윗턱에 비해 아래턱이 더 길며, 이빨은 매우 작다.• 기 타 : 입수염이 두쌍이며, 등지느러미가 메기에 비해 매우 작다.• 5~7월 (산란수온 18~23℃)• 수컷이 암컷의 몸을 감싼 뒤, 산란과 동시에 수정• 0~30℃ (서식적수온 : 15~25℃)• 형 태 : 담황색으로 반투명한 분리침성란• 크 기 : 난경 2.6mm 내외• 포란양 : 약 500~1,000개• 전세계에서 한반도에만 분포하는 우리나라 고유종
토종미유기(산메기)• 분 포 : 우리나라 전 지역 하천 및 강의 중상류 지역에 분포최근 개체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서식지 : 야행성으로 물이 맑고 바닥에 바위와 자갈이 깔린 하천 상류나 계곡에 주로 분포• 형 태 : 메기와 생김새가 비슷하나, 대체로 작고 크기가 15~25cm 정도이다.몸통은 원통형으로 가늘고 길며, 뒤로 갈수록 수직방향으로 납작하다.등쪽과 체측에는 구름 모양의 반문이 있다.• 색 깔 : 몸색깔은 흑갈색으로, 주둥이 아래와 가슴은 옅은 갈색 또는 노란색이다.• 식 성 : 육식성으로 주로 수서곤충이나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는다.입은 윗턱에 비해 아래턱이 더 길며, 이빨은 매우 작다.• 기 타 : 입수염이 두쌍이며, 등지느러미가 메기에 비해 매우 작다.• 5~7월 (산란수온 18~23℃)• 수컷이 암컷의 몸을 감싼 뒤, 산란과 동시에 수정• 0~30℃ (서식적수온 : 15~25℃)• 형 태 : 담황색으로 반투명한 분리침성란• 크 기 : 난경 2.6mm 내외• 포란양 : 약 500~1,000개• 전세계에서 한반도에만 분포하는 우리나라 고유종

 

군명

방류예정

방류량

방류장소

비 고

평 창 군

5. 13.()

30,000

진부면 봉산천

 

영 월 군

5. 14.()

30,000

무릉도원면 운학천

 

홍 천 군

5. 15.()

30,000

내촌면 내촌천

 

인 제 군

5. 20.()

30,000

북면 미시천

 

양 구 군

5. 21.()

30,000

방산면 수입천

(두타연)

방류행사(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