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서울식물원과 업무협약(MOU) 체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서울식물원과 업무협약(MOU) 체결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과 서울식물원(원장 이원영)은 6월 12일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회의실에서 식물 유전자원의 전시·교육·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서울식물원은 ① 식물자원 보전 및 종자 저장을 위한 교류 ② 식물자원의 종자 수집 및 증식 ➂ 종자와 표본을 포함한 식물정보 교류 ➃ 식물자원 공동연구 및 인력양성 ➄ 전시 및 교육 관련 공동 프로그램 개발 및 홍보 ➅ 수목원·식물원 시설에 대한 관리 및 기술 교류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식물원은 서울특별시 마곡에 위치한 국내 첫 보타닉 공원으로 2018년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의 임시개방을 끝내고 5월 1일에 정식 개원했다. 현재 보유중인 식물원 3,100여종이며 8,000종까지 확보해 대한민국 대표 도시형 식물원으로 자리매김하고자 식물 수집과 기관 교류‧연구 등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는 기후변화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국내·외 야생식물종자를 영구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아시아 최대의 종자 저장시설로, 연중 항온항습(영하 20℃, 상대습도 40% 이하)상태로 유지된다. 이곳에서는 전 세계 국가 및 기관에서 위탁받은 종자를 무상으로 영구저장하며, 총 200만점 이상의 종자를 보존할 수 있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임시 개방 중에도 250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최근 가장 관심 받는 식물원으로서 서울식물원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멸종위기식물 보전이 활성화되고, 자생식물과 관련한 다양한 연구 사업이 추진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계적인 수목원 및 식물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선진 정원기술 및 전시 시설 조성을 위한 적극적인 교류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