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최문순 도지사는 멀린사의 레고랜드 시공사 선정 파장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논평) 최문순 도지사는 멀린사의 레고랜드 시공사 선정 파장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 레고랜드 조성 사업이 8년 째 우여곡절을 겪고 있다.

완공되나 싶으면 또 다른 문제가 불거지고, 여전히 완공에 대한 기약이 없는 상황이다.

이제는 완공은 고사하고 강원도가 수백억 원대의 위약금을 지급해야 할 상황까지 내몰렸다.

멀린사가 시공사 재입찰을 진행, 이미 기반공사를 진행해 온 STX를 배제하고 현대건설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원도는 멀린사에 제대로 된 말 한마디 못하는 궁색한 처지다.

이는 시중에 노예계약이라고 떠돌 던 말이 새삼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또한 멀린사에 끌려 다니며 애걸복걸 하는 식으로 일을 추진하다 봉변을 당한 것이다.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에게 돌아갈 판이다.

빚더미에서 시작할수록 최문순 도지사는 세심한 계약체결과 추진과정의 투명성을 높였어야 했다.

그러나 도지사는 지난해 연말 도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도의회 다수를 차지한 민주당 출신 의원들을 도지사의 거수기로 전락시키면서 ‘춘천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의 강원도 권리의무 변경 동의안’ 을 무리하게 통과시켰다.

뿐만 아니라 변경 동의안에 포함된 불합리한 계약 구조, 수익률 분배구조, 100년 무상 임대 등의 논란에 대해 제대로 따져 보지도 않은 채 자신의 치적 쌓기에만 몰두했다.

그래서 멀린사가 직접 투자하는 방식으로 전환되었고, 또 그래서 경쟁 입찰로 바뀌어도 말 한마디 못하는 처지가 된 것이다.

기가 찰 노릇이다.

일반인이 집을 한 채 사도 이렇게 허술한 계약을 하지는 않는다.

무능한 도지사, 허술한 행정의 합작품이 결국 일을 파국으로 치닫게 만든 것이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최문순 도지사가 이 번 사태에 관한 실상에 대해 도민에게 명명백백히 공개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하며, 향후 예상되는 법적배상 등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