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열대 과일 애플수박 최북단 화천에서 수확
아열대 과일 애플수박 최북단 화천에서 수확
  • 김승회 기자
  • 승인 2019-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동면 농가 출하 시작, 1인 가구에 특히 인기

화천군 지난해 첫 도입, 고소득 유망작물 주목

 

아열대 과일로 알려진 애플수박이 최북단 화천지역에서 한창 수확되고 있다. 지난 12일 간동면 오음리 너래안길 산 중턱 비닐 하우스에서는 어른 주먹보다 조금 큰 애플수박 출하가 이뤄지고 있었다.

이날 출하된 애플수박은 5톤 트럭 1대 분에 달했다. 농가 수취가격 기준 약 1,000만 원 상당의 물량이다. 애플수박의 소매가격은 약 5,000원 안팎이다. 간동지역 5~6농가가 재배하는 애플수박은 전량 계약재배돼 경상도 등 남부지역에서 팔린다. 애플수박은 1인 가구 시대를 맞아 각광받고 있는 대표적 과일이다.

일반 수박과 달리 1개씩 사과처럼 깎아 먹을 수 있어 남은 분량을 따로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껍질 두께 역시 일반 수박의 10분의 1 정도로 얇아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도 매우 적다. 애플수박은 지난해 화천군이 간동면 일대에 지구 온난화에 대처하고,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도입했다. 모종 1그루에서 약 3개가 수획되며, 무게는 800g에서 2㎏까지 다양하다.

화천군은 농가들을 위해 포장재 등 농자재는 물론 각종 컨설팅 등도 지원하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재배농가가 확대돼 직거래 판매나 온라인 유통까지 가능해지면, 농가소득도 더욱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재배 뿐 아니라 전자상거래와 마케팅 교육 등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