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사단협, 전범기업 물품 구매 제한과 관련된 조례 요구
원주사단협, 전범기업 물품 구매 제한과 관련된 조례 요구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권을 빼앗긴 치욕을 결코 잊어서는 안 돼

31일 규탄대회와 지속적인 릴레이 불매운동 전개

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는 29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에 관련 아베정부를 강하게 규탄했다.

원주시사단협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협의회는 이날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최근 일본정부가 보여준 수출 규제하는 치졸한 경제보복과 독도 문제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적반하장 식 대응을 보면서 지난 100년간 변하지 않는 일본정부와 아베집단의 저급한 행태와 침략야욕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수없다고 일갈했다.

이에 사단협은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강제징용 피해에  관한 손해를 반드시 배상해야 할 것이며 자유시장 경제질서 훼손 및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할 수출규제 및 강화조치 철회와 독도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멈추고 철저한 자기 반응을 통하여 일제 강점기 피해국과 국민에 사죄하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원주시와 시의회는 초당적으로 하나가 되어 일본의 만행에 맞서야 할 것이며 특히 전범기업 물품 구매 제한과 관련된 조례를 신속히 제정하라 요구했다.

사단협은 우리는 과거 일제에 국권을 빼앗긴 치욕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되면 국민 스스로가 각성하고 떨치고 일어나 아베정부가 오판했음을 반드시 깨닫게 해주어야 한다고 성토했다.

한편, 오는 31일 오전 11시 단구동 의료원사거리 일원에서 규탄대회와 지속적인 릴레이 불매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