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송정해변의 작은선물! 잊지못할 추억선사
강릉 송정해변의 작은선물! 잊지못할 추억선사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철을 맞이하여 관광객들의 행복하고 아름다운 여행을 바라며 찾는 강릉시에 다소 여러 환경들이 불만으로 표현되고 있는 시점에 강릉시 송정동해수욕장에서 우리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이야기가 있어 소개한다.

지난 10일 송정동주민센터에 한 통의 메일과 강릉시청 홈페이지 게시판에 아름다운 글이 올라왔다.

글의 제목은 “아름다운 추억의 화룡점정”글의 내용은 이렇다.

8월 2일 평소 가보고 싶던 경포해수욕장에 가려던 김모씨는 택시 기사분의 추천으로 송정해수욕장을 방문하게 되었다. 아름다운 송정바다와 푸른 소나무 솔밭을 구경하고 해수욕을 마친 후 KTX를 타고 귀가하여 소지품을 정리하는데 자식에게 선물 받은 수영복이 없는 것을 알게 되었다.

송정해수욕장 관리실에 전화하니 주차관리요원(아르바이트 학생)과 통화가 되어 전후 사정을 이야기 하였더니 친절하게 사진을 찍어 잃어버린 물품이 맞는지 확인하고 흔쾌히 택배비까지 부담하여 안전하게 물품을 받아 처음 가 본 강릉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갖게 되었다. 개인적인 실수로 바쁜 시간에 부담을 주어 미안한 마음과 한편으로 고마운 마음이 들어 비록 아르바이트생이지만 지역 방문 여행객에게 최선을 다해 친절히 봉사하는 모습을 다른 분들도 알아주셨으면 하여 이 글을 보낸다면서 아름다운 추억이 좋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도와준 것에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송정해변운영위원회 위원장 최부집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였는데 칭찬하는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하다 전했으며, 해변운영기간 마지막까지 친절·봉사의 마음으로 이용객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게 노력 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