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38호선 삼척 미로 상거노리 마을, 진출입로 개설 및 방음벽 설치, 올해 말 마무리 예정!
국도 38호선 삼척 미로 상거노리 마을, 진출입로 개설 및 방음벽 설치, 올해 말 마무리 예정!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동해·삼척)은 14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정선국토관리사무소)에게 제출된 자료에서 국도 38호선 삼척시 미로 상거노리 마을 진․출입로 개설 및 방음벽 설치가 올해 말 마무리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방음벽이 설치되는 구간은 국도 38호선 왕복 4차로 직선구간으로, 일 교통량이 많고 운행차량들이 빠른 속도로 달리다보니 지역주민들은 도로소음으로 인한 생활불편을 호소해왔다. 또한 마을 진․출입로가 개설되는 구간은 국도를 관리 및 운영하기 위한 과적 단속검문소(국도38호선) 부지로 대형차량의 통행이 빈번하여 사고 위험이 높은데다 들어오고 나가는 길이 없어 지역주민들의 큰 불편을 야기해온 지역이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정선국토관리사무소)은 국토 38호선 삼척 미로 상거노리 마을 방음벽 설치와 마을진입로 개설에 대해 올해 4월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했고, 8월말 발주하여 올해 말 사업이 마무리 될 것으로 밝혔다.

이 의원은 “도로소음과 교통불편으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온 것이 사실”이라며 “두 사업이 완료되면 상거노리 지역의 고질적인 민원이 해소될 것으로 보여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