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시민과 관광객 위한‘문화유산 가이드북’제작한다
삼척시, 시민과 관광객 위한‘문화유산 가이드북’제작한다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유산 가이드북 제작 위한 전수조사 용역 추진

삼척시는 삼척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물론 시민들에게 지역의 문화유산에 대한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고 널리 홍보하기 위하여, ‘삼척시 문화유산 가이드북’ 제작을 위한 문화재 전수조사 용역을 추진한다.

시는 지정문화재 45개소, 비지정 문화재 49개소, 전통사찰 4개소, 기타 향토문화재에 대하여 문화유산과 관련된 역사, 배경, 설화 등 관련 기록에 대한 문헌조사를 비롯해 일반사항, 구조와 형식, 보존 현황 등 현장조사를 실시하며, 이는 효율적인 문화재 관리 및 가이드북 제작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특히, 문화유산의 정확성을 제고하기 위해 지도에 표기되는 주요 문화재 및 시설 등은 확인된 공식명칭을 사용하며, 향후 가이드북 제작 시 일반인이 이해하기 쉽고 흥미로운 내용으로 구성될 수 있는지 고려하여 자료를 작성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지명의 주소는 새 주소로 표기하고, 삼척시내 주요 지방도, 국도, 간선 도로명, 고속도로명을 상세히 표시하여 차량을 이용하는 관광객이 관광지까지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함으로써 누구나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이드북을 제작할 예정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이번에 제작되는 문화유산 가이드북은 시민 및 관광객에게 우리 지역의 문화유산에 대한 쉽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삼척시 문화재의 체계적 관리에도 큰 지표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