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땔감지원
영월군, 땔감지원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9-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미지기사와관련없음
사진이미지기사와관련없음

 

영월군이 동절기를 대비해 어려운 이웃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사랑의 땔감을 지원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11월 11일부터 관내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장애인 가구 등 65여 세대를 대상으로 땔감 130㎥을 지원한다.

땔감은 영월군이 관내 군유림·사유림을 대상으로 2019년 숲가꾸기 사업을 추진하면서 발생된 부산물을 이용한 것으로, 산림녹지과 공공근로 인력을 활용하여 땔감을 수집·제조해왔다.

이번에 지원되는 땔감은 배부대상자의 대부분이 고령의 노인임을 감안해 원목을 땔감으로 만들어 각 세대까지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군은 사랑의 땔감 지원이 고유가 시대를 맞은 소외계층의 겨울철 난방비 절감과 더불어 따뜻한 겨울나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기홍 산림녹지과장은 “산림자원의 가치를 증진시키기 위해 시행한 숲가꾸기 사업으로 지속 가능한 산림자원 조성을 비롯해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산림부산물을 이용한 땔감 지원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지속적인 추진으로 산림자원의 중요성을 알리고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영월군은 2020년에도 관내 주민 중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땔감 나누어 주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