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근덕 어느 노인이 남기고간 가을 한 자락
삼척시 근덕 어느 노인이 남기고간 가을 한 자락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 근덕 마읍천 맹방해변로
삼척 근덕 마읍천 맹방해변로

  강가에 한적한 도로에 차를 세운다.

갈대도 바람에 몸을 싣고 가을에 취해 까칠하던 옆자리까지 내어준 오후다.

수명이 다한 낙엽은 도로 한 구석 소복이 모여 지난 일 년을 예기한듯하다.  바람에 살짝 흐트러져 뒹굴다 강아지의 장난감이 된 낙엽,,

반려견의 푸닥 거림에 노인의 깊이 파인 주름진 얼굴에 호수를 담은 보조개가 피었다.

그리고... 낙엽을 닮은 노인의 미소가 놓코 간 벤치에 또 그렇게 근덕 어느 한적한 길가에 11월의 가을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