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시, 인도 위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태백시, 인도 위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백시가 인도 위 불법 주‧정차 행위 근절을 위해 단속을 강화한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교차로‧횡단보도‧건널목이나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의 보도 등에는 주‧정차가 금지되어 있으나, 주차 공간 부족 및 이동편의 등을 이유로 불법 주‧정차가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인도 위 불법 주‧정차는 보행자의 불편 및 안전사고의 위험을 야기하고 있어, 시는 안내 표지판 설치와 안내문 배포, 꾸준한 지도 및 계도 활동을 펼쳐왔다.

2018년 9월부터는 “인도 위 불법 주‧정차로 인한 보행자들의 통행불편을 해소하고 각종 안전사고 예방 및 시설물 보호에 만전을 기하라”는 류태호 시장의 특별 지시에 따라 단속을 강화해 왔다.

그럼에도 인도 위 불법 주‧정차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어, 태백경찰서와 함께 고정식 무인카메라 단속 및 이동식 차량단속을 지속 실시해 나가기로 했다.

2개조로 편성된 단속반은 평일과 주말에 단속구간을 교차 단속하며 현장 지도 및 계도조치하고, 10분 초과 시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도 위 불법 주‧정차 행위 근절을 목표로 철저한 지도‧단속을 실시, 인도 보행권 확보와 선진교통 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