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전통시장 5일장 임시 휴장 결정
삼척시, 전통시장 5일장 임시 휴장 결정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미지기사와관련없음
사진이미지기사와관련없음

 삼척시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고 지난22일(토) 1명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2월 28일부터 ‘전통시장 5일장’을 임시 휴장한다.

삼척시는 5일장이 열릴 경우 여러 지역의 불특정 다수인과 접촉이 불가피하고 확진자 발생으로 시민들의 코로나 19 확산 방지차원에서 노점상 연합회와 협의해 이런 결정을 했다.

휴장 대상 오일장은 ▲삼척 5일장(매월2, 7일) ▲도계 5일장(매월4, 9일) ▲원덕 5일장(매월5, 10일) ▲근덕 5일장(매월1, 6일)이다.

삼척시는 전통시장 인근에 현수막을 게시해 시장 임시 휴장을 주민에게 알리고 오일장에 맞춰 외지에서 들어오는 노점상에 대한 단속도 벌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인적·물적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며 “시민들도 개인위생 실천 등의 예방수칙을 잘 지키고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