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愛, 스테이’ 전국 청년작가 선정 완료
‘동해愛, 스테이’ 전국 청년작가 선정 완료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영향 국내 관광패러다임 변화, 동해시 ‘한달살기’로 선도적 추진

 

 

  동해시가 전국 청년작가들을 대상으로 모집한 ‘동해愛, 스테이’(한달살기) 입주자 5명을 선정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 및 경제활성화를 위해, 묵호등대 벽화마을인 논골담길 일원에 ‘한달살기’입주를 모집 공고한 결과,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신청한 가운데 이들 중 최종 5명을 선정해 이달 1일부터 입주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최종 선정자는 20대 ~ 40대의 여성 4명, 남성 1명으로, 사진·그림·공예·시나리오·여행작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예술인이다. 입주자는 6월 한 달간 논골담길에서 머물며, SNS 등 매체를 통한 동해시 관광 홍보를 기본으로, 작가의 전공을 기반으로 무료 재능 기부 활동을 펼치게 된다.

한 달 이후 입주자가 입주 연장을 희망할 경우는 입주기간 동안 활동한 실적을 평가해 결정하고, 7월 입주작가는 6월 중 추가 공고를 통해 접수할 계획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관광의 패턴이 당일 여행에서 체류 여행으로, 단체여행에서 소규모 개별여행으로, 패키지여행에서 자유로운 FIT여행으로 바뀌는 추세를 선도하여, 이번 ‘한달살기’사업이 새로운 관광 변화에 부응하여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한달살기 사업의 결과물이 지역사회의 새로운 정체성 확립과 문화 체험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