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실종예방 안전Dream 앱으로 지문사전등록하자
(기고) 실종예방 안전Dream 앱으로 지문사전등록하자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경찰서 북면파출소 순경 김진택
인제경찰서 북면파출소 순경 김진택

 

여름 휴가철 다중이용시설 등 사람이 밀집한 지역 방문이 잦아지는 가운데 우리의 아이들은 언제 어디서 부모 손을 놓쳐 길을 잃을지 모르며, 부모의 입장에서도 눈길을 잠시 돌린 사이 우리아이가 없어지는 사례가 자주 발생한다.

경찰에서 2012년 ‘지문 사전등록제’를 운영하고 있는 이후 지구대 파출소나 경찰서를 방문해야 됐던 불편함을 덜고 핸드폰 앱으로 지문을 사전등록 할 수 있는 간편함이 겸비되었다.

등록방법도 간편하다. 18세 미만의 아동뿐만 아니라, 치매노인 등 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도 등록이 가능하며 실종예방 안전Dream 이라는 어플 설치 후 우리아이의 지문을 사진으로 등록하고 아이의 사진과 보호자 연락처를 등록하면 된다.

2019년도 등록대상자인 아동·치매환자·지적장애인 51만7417명 가운데 55%인 28만5198명이 지문 등록을 한 가운데, 실제 인천에서 길을 잃은 성인 장애인을 발견하고 사전 등록된 지문을 활용해 보호자에게 인계한 사례가 있다.

매년 사전지문을 등록하는 대상자들은 늘어나고 있지만 사전지문등록제도에 관하여 인지하지 못하여 등록하지 못하는 대상자들이 더 많은 것이 현실이다. 사전에 미리 등록을 하여 소중한 가족이 위험에 빠지지 않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