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사용 세탁기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점검 캠페인 실시
장기사용 세탁기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점검 캠페인 실시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0-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악한 설치·사용 환경으로 인한 세탁기 화재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장기간 사용한 세탁기는 화재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 사고 예방을 위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사 중 주요 세탁기 제조사와 협력해 10월 19일부터 10월 30일까지 2주 동안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점검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했다.

소방청 화재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17년~’19년) 세탁기 관련 화재는 총 535건으로 매년 15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특히 제조일자가 확인된 261건 중 55.6%(145건)가 제조일로부터 10년 이상 경과된 제품으로 확인돼 세탁기를 장기사용 중인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캠페인 참여가 요구된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제조일로부터 10년 이상 경과(2010년 9월 이전 생산)한 세탁기를 보유한 소비자들은 해당 업체의 콜센터에 신청해 기본 점검을 비롯한 세탁기 전원 관련 부분과 기타 사용 환경 확인 등의 안전점검을 받을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장기간 사용한 가전제품의 화재 피해 예방을 위해 ▲10년 이상 사용한 제품은 정기적으로 안전점검을 받을 것, ▲전원플러그와 단자를 완전히 결합시키고 하나의 콘센트에 여러 제품을 동시에 연결하지 않을 것, ▲목욕탕이나 눈·비에 노출된 장소 또는 물이 튀는 곳에는 설치하지 않을 것 등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