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지방산림청, 산불예방 숲가꾸기로 산불피해 저감 시도
동부지방산림청, 산불예방 숲가꾸기로 산불피해 저감 시도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불 취약지역에 전문적 숲가꾸기를 통하여 국민안전 강화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이상익)은 산불에 취약한 지역의 산림을 대상으로 국민안전을 강화하기 위하여 ‘산불예방 숲가꾸기’ 사업을 올해 특색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불예방 숲가꾸기 사업은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제작한 산불취약지도에서 산불 위험등급이 높은 A, B 등급 지역 가운데 사업대상지를 선정하여 추진하는 숲가꾸기 사업으로 간벌·가지치기, 산물수집, 하층식생 관리 등 산림 내 연료물질 감소를 통해 대형산불 등 각종 산림재해에 강한 숲으로 키워가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일반적인 숲가꾸기사업과는 다르게 산불 위험이 높은 침엽수 단순림의 소나무류를 강도로 솎아베어 산불에 강한 혼효림 또는 활엽수림으로 유도하고, 사업지 중에서 산불 위험성이 특히 높은 핵심구역은 수집 산물을 전량 임지 외부로 반출하여 임지 내 가연성 물질을 줄인다.

 동부지방산림청은 올해 10억여 원을 투입하여 300ha(축구장 면적 364배) 규모의 산불예방 숲가꾸기를 추진할 예정이며, 특히 집약적·효율적 산불예방을 위해 관할 구역 내 시·군과 협력하여 유역완결형 숲가꾸기를 추진할 예정이다.

□ 이상익 동부지방산림청장은 “그 무엇보다 국민들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동부지방산림청이 되겠다”라며 “산불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노력하는 기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