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아스파라거스, 해외 소비자들에게 매력 발산 준비 완료!
강원도 아스파라거스, 해외 소비자들에게 매력 발산 준비 완료!
  • 김아영
  • 승인 2021-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채소의 왕, 고품질 강원 아스파라거스 일본 수출 시작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과 4월 6일(화) 10시 서춘천농협에서 강원도아스파라거스연합회 공동으로 금년도 아스파라거스 수출 기념식을 개최했다.

아스파라거스는 강원도에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소득 작목으로 재배면적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춘천, 양구, 화천 등을 중심으로 2020년 약 81.3ha가 재배되고 있으며, 이는 2019년 68㏊와 비교할 때 20% 정도 증가한 면적이다.

아스파라거스 수확은 3~4월 춘천을 시작으로 5월 양구, 화천으로 수확이 확대돼 10월 중순까지 생산된다. 그 중 4~5월은 아스파라거스 수확량이 가장 많으며, 굵기가 굵고, 식감이 우수한 시기로 최상의 아스파라거스 품질을 맛볼수 있다.

4~5월 생산량이 많고, 굵은 아스파라거스 생산비율이 높은 시기에 국내 아스파라거스의 가격 안정화를 위하여 강원도는 지속적으로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아스파라거스 수출은 2014년 1톤을 시작으로 2019년 25.6톤까지 증가했다. 그러나 2020년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수출량은 6.5톤에 그쳤다.

올해는 수출 안정화를 위해 수출업체 및 수출국을 다변화 하고, 수출국 맞춤형 종합기술 컨설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금년도 수출은 수출기간을 확대와 수출량 회복을 목표로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간 총 20톤을 수출할 계획이다.

최종태 농업기술원장은 “아스파라거스는 강원도에서 주도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특화작목으로 안정적인 품질 유지와 단지조성, 홍보를 통해 강원도의 특화작물로 완전히 자리 잡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