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막말대잔치로 얼룩진 이광재 캠프 개소식, 막말 정치인 박지현은 즉각 사퇴하고 이광재는 사죄하라
(논평)막말대잔치로 얼룩진 이광재 캠프 개소식, 막말 정치인 박지현은 즉각 사퇴하고 이광재는 사죄하라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22-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지사 선거에 비상이 걸린 민주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이광재 후보 캠프 개소식이 온갖 막말과 비방으로 얼룩졌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은 김진태 후보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넘어 국민의힘 당원들과 국민들이 경선을 통해 선택한 김진태 후보를 두고 “이준석 당 대표는 김진태 후보를 사퇴시키라”는 월권에 다름 아닌 요구를 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갑자기 이준석 당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들먹이더니 강릉 출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상대로 “이 사람이 강원도 사람이라는 것이 솔직히 창피하다”, “이런 수준 이하 선수들을 강원도에서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겨야 한다” 등 막말대잔치를 벌였다.

곧이어 박홍근 원내대표는 김진태 후보를 두고 “말만 번지르르한 싸움꾼”, “숱한 허위사실을 퍼뜨리고 망언을 내뱉은 막말꾼 후보” 등 막말 비방을 쏟아냈다.

허영 강원도당위원장은 “(김진태는) 깜이 안 된다. 내가 나갈걸 그랬다.”라고 실소를 유발하는 막말을 얹었다.

2주 전, 김진태 후보 개소식에 참석해 김 후보에게 한껏 힘을 실어준 이준석 당 대표, 영상축사를 전한 권성동 원내대표, 유상범 강원도당위원장 등 국민의힘 인사들은 오로지 김진태 후보의 장점과 도정교체의 당위성만 이야기했다.

민주당 입장에서 강원도 선거가 다급한 상황이라는 것은 이해하지만, 강원도에 와서 수준 이하의 막말대잔치를 벌이는 민주당의 수준이 참으로 딱하다.

특히, 상대 후보 뿐 아니라, 상대 당 지도부에 대한 눈꼽만큼의 예의도 찾아볼 수 없는 박지현 비대위원장의 수준 이하 막말대잔치에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막말 정치인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이광재 후보도 막말대잔치로 얼룩진 본인 캠프 개소식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할 것이다.

이광재 후보는 입버릇처럼 ‘생명의 정치’를 하겠다며 네거티브를 안 하겠다고 공언했는데, 당 지도부 인사들을 데려와서 네거티브에 동원하는 야비한 정치를 하는 것인가.

이광재 후보는 국민의힘 인사들에게 온갖 막말을 일삼은 박지현 비대위원장과 자당 인사들의 막말대잔치에 대해 민주당을 대표해 사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