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 매터스 특집: 떠오르는 신성, 중국 여자배구의 미래
차이나 매터스 특집: 떠오르는 신성, 중국 여자배구의 미래
  • PR Newswire
  • 승인 2022-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 2022년 11월 24일 /PRNewswire/ -- 이영영이라는 젊은 여자 배구선수가 태어날 때부터 배구에 재능을 보였다.

 

이영영이 10살때는 창소년 운동선수로 중국 톈진에 체계적인 훈련을 시작하다.

2010년, 그때 중국 톈진 여자배구팀 헤드코치인 왕보권(王宝泉)은 중국 동북쪽에 있는 도시에 이영영을 선정했고 톈진에 훈련을 시켰다.톈진팀에 들어간 후에 엄격한 훈련과 향수병이때문에 낮선 환경을 적응하기 어렵지만 배구에만 전념했다.

우여곡절을 겪어 이영영이 22세 때 중국 여자배구팀의 주전이 되었다.

노력한 대가에 대한 결과는 좋았다. 이영영이 2017-2018시즌 45점으로 중국 여자배구 리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새로 썼다.

 "배구경력 초기에 저는 자신감이 넘치고 아무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저는 과감하고 성공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영상을 통해 이영영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 했다. 중국 여배팀에 들어갈 때 야심만만한 젊은 운동선수이었는데 2018년 자신의 운동표현이 팀의 발목을 잡았다는 것으로 좌절을 겪었다.

중국 여자배구팀의 헤드코치인 랑핑은 이영영에게 격려해 주었다. 그녀에게 자신감을 얻으며 인도를 받자마자 이영영은 다시 일어났다.

이영영은 "경기 스포츠는 승패가 관계없이 여배팀의 투지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책임자:  Zeng Wei
연락번호:008610-68996991
이메일:milkandwater@163.com

동영상 - https://youtu.be/blsB97fG0Wk
로고 - https://mma.prnasia.com/media2/1735490/China_Matters_Logo.jpg?p=medium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