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흥전리, 신라왕경 출토품과 동급의 유물 대량 확인
삼척시 흥전리, 신라왕경 출토품과 동급의 유물 대량 확인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6-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 흥전리사지에서 “大藏經” 새겨진 통일신라시대 비조각 발견

 

삼척시(시장 김양호)와 (재)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일감스님)는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허가를 받아 진행 중인 ‘삼척 흥전리사지’(三陟 興田里寺址)삼층석탑주변유적 발굴조사에서 확인한 ‘~大藏經~’(대장경)이 새겨진 비조각과 방곽 아궁이를 갖춘 대형 온돌 건물지 등의 조사 성과를 25일 공개한다.

2014년부터 ‘중요 폐사지 시·발굴조사사업’(문화재청)의 일환으로 발굴조사 중인 삼척 흥전리사지는 동·서원(東·西院)으로 구성된 대형 산지가람이며, 이 유적에서는 금당지(金堂址), 탑지(塔址)를 비롯한 주요 시설들이 확인되었다. 이미 발견된 ‘國統’(국통)이 새겨진 비조각과 섬세하고 화려한 장식의 금동번(깃발),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청동정병(靑銅淨甁) 등과 궤를 함께하는 중요 유물들이 출토되어 통일신라시대 국통과 관계된 위세 높은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 국통(國統): 신라 시대에 국왕이 임명하는 승단의 최고 통솔자

* 금동번(金銅幡): 깃대. 불교의식에서 사찰의 당우(堂宇:건물) 안팎을 장식하는 장엄구(莊嚴具: 부처의 위대함과 숭고한 정신, 지극한 덕을 중생들에게 보다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아름답고도 엄숙한 장식물)

* 청동정병(靑銅淨甁): 승려들이 사용하는 정수(淨水:맑은 물)를 담는 물병. 대승불교에서 비구가 반드시 몸에 지니는 십팔물(十八物)중의 하나이며, 부처‧보살 앞에 정수를 올리는 공양구(供養具)이기도 함.

 

2016년 8월 9일 착수한 이번 조사는 청동정병이 출토된 동원 1호 건물지의 서편과 서원 탑지 주변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주요 유구로는 방곽 아궁이를 갖춘 대형 온돌 건물지와 남북으로 긴 측면 1칸의 건물지 1동, 담장, 지정시설 등을 확인하였으며, ‘~大藏經~’(대장경)이 새겨진 비조각과 귀면와, 가릉빈가상수막새 등 통일신라시대 유물이 다량 출토되었다. 이 유물들은 제작기법이나 조형적인 면에서 매우 완성도가 높아서 신라왕경(경주 지역)에서 장인을 파견하여 제작했을 것이라 판단된다.

특히, 지금까지 발견된 비조각을 통해 보면 흥전리사지에 주석했던 스님은 성은 김씨이고 신라왕경의 명문집안 출신으로 추정된다. 그는 당나라에 유학했으며, 당나라 대장경과도 접촉하였고, 국통의 지위까지 올랐던 인물이다. 현존하는 통일신라시대 비문 중에서 ‘대장경’이 언급된 것은 ‘대안사적인선사조륜청정탑비’(大安寺寂忍禪師照輪淸淨塔碑) 뿐이다.

동원지역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통일신라시대 온돌시설이 확인되어 주목된다. 이번에 조사한 2호 건물지에서는 판석으로 만든 방곽 아궁이와 ㄷ자형 고래시설을 갖춘 구들이 조사되었다. 2호 건물지의 동편에 위치한 1호 건물지에서도 천석으로 만든 방곽 아궁이를 갖춘 온돌 2기가 확인된 바 있다. 이와 유사한 형태의 온돌유구가 강릉 굴산사지에서도 조사되었으나 고려시대로 판단하고 있어서 시기적으로 차이가 있다.

흥전리사지는 초창부터 폐사까지 기간이 짧은 탓에 유구가 중복된다거나 하는 변형이 적어 통일신라시대 건물지를 연구하는데는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 기대된다.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삼척시와 함께 흥전리사지의 성격 규명과 올바른 정비방안 도출을 위한 학술대회를 2017년에 개최할 예정이며, 현장에 방치되어 있던 삼층석탑과 귀부, 석등 같은 소재문화재들에 대한 복원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불교문화재연구소는 25일(화) 오후 1시 발굴현장에서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하며 현장을 공개하여 연구자와 지역 시민들에게 우리 문화재의 중요한 가치를 알리고 연구 자료를 제공하는 등 조사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 발굴 현장: 강원도 삼척시 흥전리 산92-1번지

흥전리사지 동원지역
건물지 아궁이
통일신라시대 2호 건물지
귀면와와 가릉빈가상수막새
모서리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