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금에 취한 설죽, 청암정에서 만나다
대금에 취한 설죽, 청암정에서 만나다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17-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과 한국예총 봉화지회가 후원하고 한국문인협회 봉화지부(대표 김숙희)와 물바람소리회(대표 여병동)가 주관하는 “물바람소리회와 함께하는 설죽 시낭송회”가 5월 20일(토) 오후 7시 봉화읍 유곡리에 닭실마을 청암정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비천한 신분에도 불구하고 호방한 삶을 살며, 황진이, 매난설헌, 이매창 등 조선조 여류시인 못지 않은 여인의 정감을 담은 한시를 남기고 기이한 삶을 살아간 닭실마을의 조선조 여류시인 설죽을 기리며, 시문학과 한문학 유산에 대한 체계적인 수집과 고찰로 봉화군이 유교문화 중심지로 위상을 높이고자 한다.

이번 행사는 문인협회 회원 및 초청인들의 설죽시, 회원시, 초대시 낭송과 함께 물바람소리회의 대금연주, 관현악 합주, 가야금 연주, 판소리 등 국악연주가 어우러져 진행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역사와 전통문화가 깃든 닭실마을에서 이번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설죽이 봉화의 문화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고, 국악과 한시가 함께 어우러져 봄의 향취를 만끽할 수 있는 대표 행사로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