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패딩 등 위조 상품과 앰부시 마케팅 강력 대응
롱패딩 등 위조 상품과 앰부시 마케팅 강력 대응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7.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롱패딩’ 등 평창올림픽 연계 앰부시 마케팅과 위조상품 제조·판매 늘어
CG=엔사이드편집국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가 대회 지식재산을 활용한 위조 상품 판매와 앰부시 마케팅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

6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평창 롱패딩(대회 공식 라이선싱 상품)이 큰 인기를 끌면서 사기 사건이 발생하거나 관련 업계에서 롱패딩을 활용, 평창올림픽과 연계한 앰부시 마케팅 사례가 늘고 있으며, 심지어는 위조상품 까지 제조·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창 롱패딩과 관련된 앰부시 마케팅 유형은 크게 네 가지로 구분된다.

첫째, 공식 라이선싱 판매업자가 아닌 자가 평창 롱패딩을 판매하는 경우와 둘째, 일반 롱패딩 제품에 대회 지식재산을 무단으로 사용한 경우, 셋째, 일반 롱패딩에 대회 관련 용어를 해시태그하는 경우와 넷째, 평창 롱패딩 위조상품을 제조․판매하는 경우 등이다.

이런 앰부시 마케팅은 법 위반은 물론 후원사와 라이선싱업체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특히, 위조 상품 제조․판매는 상표법 위반에 해당함에 따라 특허청에서 단속을 강화, 위반업체가 적발되기도 했다.

여기에 최근 대회 후원사의 경쟁기업인 비후원사들이 국가대표 전·현직 선수를 활용, 국가대표나 평창 대회를 응원하는 내용, 동계종목과 평창을 연계하는 등의 앰부시 마케팅 광고도 늘고 있다. 조직위는 이를 대회 후원사의 권리를 침해는 물론 대가 지불 없이 대회 연계 홍보를 통해 부당한 이익을 취하고자 하는 무임승차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류철호 조직위 법무담당관은 “대회가 다가올수록 대회 지식재산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등 위조상품 제조·판매와 앰부시 마케팅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조직위는 경찰청과 특허청 등 관계기관과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법 위반으로 처벌이나 제재를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