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방 90만원? 과다한 요금 숙박업소 세무조사등 집중 단속 들어가
하룻방 90만원? 과다한 요금 숙박업소 세무조사등 집중 단속 들어가
  • 김민선 기자
  • 승인 2017.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가지업소에 대한 위생·건축·소방 등 집중지도 점검, 관할 세무서, 바가지업소 철저한 세무조사 실시

강원도는 올림픽 기간 과다한 요금 문제를 더 이상 시장의 자정기능에 맡길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유관부서 회의를 열고 대대적 칼질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는 일부 업소의 바가지요금 논란이 도내 올림픽 숙박 예약을 가로막아 대다수 양심적인 숙박업소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고 올림픽 흥행과 올림픽 개최도시 이미지에 크나큰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판단에서 조기에 가격안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숙박요금은 자율요금제로 법적·제도적으로 강제할 수 있는 방법에 한계가 있지만 올림픽 기간 숙박시설의 위생·안전관리를 위해 실시하는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과정에서 고액의 숙박요금을 요구하거나 예약을 거부하는 업소에 대해 위생·건축·소방 등 관련 규정의 준수 여부를 특별히 살펴서 이를 숙박요금 안정화로 이어 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집중지도 대상은 도에서 운영하고 있는 바가지요금 신고센터에 접수된 업소 중 사실 확인이 된 업소, 비정상적인 고액의 요금을 각종 인터넷사이트에 홍보하는 업소, 시군에서 바가지업소라고 인지가 된 경우이다. 또한, 과다한 요금의 숙박업소는 철저한 세무조사를 받게 된다.

최근 도는 관할 세무서와 모든 바가지업소의 정보를 공유하고 문제업소를 특별 세원관리업소로 분류, 바가지 업소가 다시는 발을 못 붙이도록 강력한 조사를 하기로 협의했다.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60여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경강선 KTX가 곧 개통되고,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올림픽 숙박이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KTX 증회 운영이 필요하다는 여론도 확산되고 있어 올림픽 특수가 아니가 공실이 염려된다.”고 전하면서,“바가지요금은 지금의 문제가 될 뿐만 아니라 올림픽 이후 강원도 관광에 더욱 큰 부작용으로 작용될 수 있는 만큼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올림픽 종료시까지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