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배기 강원 홍보 주축이된 GMC
알짜배기 강원 홍보 주축이된 GMC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쾌적한 작업 환경 속에서 각종 취재 지원 서비스 제공

각 시군 홍보관 통해 이미지 상승 효과커

올림픽 기간 5,000여명 방문, 일일 300명 이용

강원도가 평창동계올림픽대회 기간, 올림픽 조직위원회 비등록 미디어의 취재 지원과 강원도 홍보를 위해 조성한 강원미디어센터가 내외신의 호평 속에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있다.

강원미디어센터는 조직위원회 메인프레스센터와는 별도로 동계올림픽 기간, 개최 지역 취재를 위해 많은 내외신 기자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여, 강원도에서 운영 계획 수립부터, 시설 조성, 현장 운영까지 독자적으로 조성한 프레스센터로 쾌적한 취재 및 작업 환경을 제공하고있다.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탁 트인 공간에 미디어센터를 마련했으며, 300석 규모의 넓은 워크룸에는 빠른 작업이 가능하도록 인터넷 전용회선 설치와 대용량 와이파이 네트워크 시스템을 갖췄으며, 스튜디오와 인터뷰존 각 1실을 운영, 방송 송출 및 인터뷰 장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꾸몄다. 또한, 올림픽 및 강원도 홍보를 위한 올림픽홍보존과 강원도홍보존, 취재기자들이 쉴 수 있는 휴게 공간 및 카페테리아 공간을 조성했다. 이와 더불어, 강원미디어센터 등록 기자들의 자유로운 식사를 위해 1층에 스낵바도 별도로 마련해 뷔페식을 제공했다.

 가장 중요한 자료 제공 측면에서, 강원미디어센터는 올림픽뿐 아니라, 강원도 전체의 홍보를 위해 홍보 창구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올림픽 관련 자료와 더불어,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중요한 한 축인 문화올림픽에 대한 홍보, 그리고 시군 홍보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자료를 제공했다.

22일 기준, 강원미디어센터에서 제공한 보도자료는 198건으로 하루 평균 11건을 제공했다. 외신을 위한 실시간 번역 시스템도 갖춰, 영문 번역 보도자료도 102건을 제공했다. 보도자료는 웹하드 및 홈페이지 게시, 메일링 서비스는 물론, 미디어센터를 찾는 기자들이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출력하여 보도함을 통해 제공했다. 또한, 하루하루의 주요 행사 및 문화행사 일정 안내, 경기 일정 등의 안내를 위한 데일리레터를 제공했으며, 주요 공지사항에 대해서는 실시간 문자 서비스를 제공했다.

 아울러, 강원미디어센터에서는 강원도 홍보와 함께 취재 기자들의 취재 아이템 제공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강원도 전체의 홍보를 위해 마련한 공간인 강원도 홍보존에서는 18개 시군에서 한 번씩 돌아가면서 시군 소개와 함께 시군의 대표 특산품을 맛보게 하는 시식 행사와 함께 기념품을 무료로 제공하는 “시군홍보데이”이벤트를 가졌으며, 다도․다식 시음 및 시식행사를 3회 마련해 지역의 전통차와 함께 전통 다식을 맛보고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강릉세계겨울커피축제인 “재즈프레소” 홍보 이벤트 3회를 통해, 강릉 커피 홍보와 함께 취재 기자들에게 좀 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했다.또한, 미디어센터 한 쪽에는 올림픽 경기장 및 강원도 관광지 사진전을 상시 열어 강원미디어센터를 이용하는 기자들을 위한 소소한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특히, 설날 당일에는 올림픽 취재 및 운영 지원을 위해 명절도 반납한 취재 기자 및 운영 요원들을 위한 차례상도 마련해, 고향과 가족을 생각하며, 조상에 대한 예를 올리는 합동차례 이벤트도 진행됐다.

 워크룸에 마련한 기자회견장에서는 다양한 행사 안내 및 홍보를 위한 기자 간담회도 7회 진행됐다.

드림프로그램 성화봉송주자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문화올림픽 전반 소개, 페스티벌파크 홍보와 함께 강원도립극단의 대표 공연인 메밀꽃 필 무렵, 윈터댄싱카니발, 글로벌치어리딩서포터즈 등의 기자간담회가 열렸으며, 특히 공연 출연진 및 치어리더들의 퍼포먼스를 통해 볼거리 및 취재 아이템을 더욱 풍성하게 했고 주요 문화행사장 및 경기장 이동을 위한 셔틀버스를 1일 5회 운행했다. 셔틀버스는 강원미디어센터 등록 기자를 위한 전용 버스로 미디어센터를 출발해 강릉역, 강릉아트센터, 강릉올림픽파크, 평창페스티벌파크, 알펜시아스포츠파크 코스로 운행했으며, 운영요원 및 탑승자 간 버스의 실시간 위치 공유를 통해, 이용 편의를 높였다.  

또한, 강원도를 찾은 취재 기자들을 위한 강원도 홍보 프레스투어도 진행했다. 프레스투어의 주요 코스는 DMZ, 전통시장, 축제장, 템플스테이 등으로 내외신 기자들이 관심 가질 만 한 곳으로 코스를 구성, 12회 진행하여 강원도 구석구석 홍보에 앞장서고있다.

 2월 22일 기준, 강원미디어센터를 찾은 이용객은 총 5,000여명으로 하루 평균 300여명의 기자들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스튜디오와 인터뷰존을 이용한 횟수는 105회로 많은 언론사에서 방송 송출과 인터뷰 장소로 강원미디어센터를 활용했으며, 지정된 장소뿐 아니라, 미디어센터 곳곳에서 리포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강원미디어센터를 찾은 취재 기자들은, 바다가 보이는 멋진 경치를 배경으로, 넓고 쾌적한 환경에서 다양한 자료를 제공받으며, 작업할 수 있어 매우 만족스럽다고 했다.

실제로, 아시아타임스의 한 기자는 직접 작성한 기사를 보여주며, “Gangwon Media Center knows what  we want.”강원미디어센터가 시설부터 운영 및 서비스까지 많은 부분에서 취재 기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준비한 것 같다며, 고맙다는 말을 전하 기도 했다. 또한, 코리아헤럴드의 한 기자는 “With the winter olympics kicking off Friday, repoters hailing from all over the world are spparently much satisfied with the Gangwon Media Center that opened at the SEAMARQ.”라며, 큰 만족을 나타냈다.

합동차례를 함께 지낸 일본 야후 코리아 모 기자는 설날 연휴에도 일하는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들과 합동차례를 지냈다며, 건강한 기운을 얻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차기 하계 올림픽 개최지인 도쿄에서 일찍부터 강원미디어센터에 대한 관심을 보였고, 도쿄도 부지사가 방문해, 시설부터 운영 서비스까지 전반에 걸쳐 벤치마킹을 했으며,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중국 베이징동계올림픽 관계자도 방문, 벤치마킹을 하기도 했다.

강원도청 김용철 대변인은 강원미디어센터를 많이 찾아 주시고, 이용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강원미디어센터를 찾아 주신 취재 기자 분들의 적극적인 홍보 덕분에 성공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고 전했다.

강원미디어센터는 올림픽 폐막 다음 날인 26일까지 운영하며, 패럴림픽 개막식 이틀 전인 3월 7일 다시 문을 열어 3월 18일까지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