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규언 시장 " 공천 거부"는 동해시민과 자유한국당 모독이며 우롱
심규언 시장 " 공천 거부"는 동해시민과 자유한국당 모독이며 우롱
  • 김지성
  • 승인 2018-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강원도당 성명서통해 맹 비난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8일 오전 심규언 동해시장과 김혜숙, 이정학 시 의원은 자유한국당 공천 거부에 자유한국당을 모독하는 행위로 정치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당은 성명서를 통해 6.13지방선거에서 자신들이 몸담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공천을 신청하지 않겠다고 하는 이유가 쉽게 납득이 어려우며 동해시민과 강원도민에게 자유한국당 공천과정에 대한 불신감을 조장하고 폄훼하고 있는 것으로 허위사실을 유포 자유한국당의 이미지를 훼손한 것에 시민들과 당원들이 정치적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밝히며 강한 유감을 전했다.

도당은 4년 前 새누리당의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공천받아 당선된 시장과 시의원으로서의 겸손함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날 기자회견을 평가절하했다.또한,  불공정한 경선이 확실해 공천신청 자체를 거부하겠다는 주장은 동해시민과 유권자들, 더 나아가 자유한국당 당원에 대한 모독이며 우롱이다.고 질타했다.

도당은 심 시장의 오늘 기자 회견 내용은 궤변이며 함께한 두 명의 시의원은 더 이상 시민의 대표가 아닌것으로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자신의 일신상 영달만을 추구하는 선출직 공직자가 없도록 공천과정에서 확실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명서에 앞서 8일 오전 11시 심규언 동해시장과 김혜숙 시의원, 이정학 시의원은 기자회견을 하고 경선준비과정 자체가 불공정하게 흐르고 있으며 이러한 불합리한 상항이 결국 공천신청을 포기하게 된 이유라며 무소속 출마 변을 우회적으로 대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