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중앙시장 클린마켓 프로젝트 운동 전개
강릉중앙시장 클린마켓 프로젝트 운동 전개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無통‘ 쓰레기통은 없애고, ’U턴’ 이용한 쓰레기는 배출 점포로 돌려주기

강릉시와 강릉중앙시장 상인회(통합회장 양승현)는 환경의 소중한 가치를 함께 나누는 ‘무통유턴 ESG 운동’을 전통시장과 월화거리 공원에서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무통유턴 ESG 대축제로 시작한 본 운동은 전통시장 공용구간 및 월화거리 공원 내 쓰레기통 주변으로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각종 쓰레기로 골머리를 앓던 중, 쓰레기통을 없애고 발생한 쓰레기는 구입한 점포로 되돌려주는 탄소저감 운동으로 발전하였으며, 강릉중앙시장이 전국 전통시장 중 유일하게 선도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Environmental(환경보호), Social(사회구조), Governance(윤리경영) 측면에서 지속가능성을 고려하고 실천하는 것을 의미하며,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환경보전 및 지속가능한 경영을 추구하는 것이 ESG의 핵심 원칙

1차 프로젝트로 상인들의 인식 개선 운동을 펼쳐 동참하는 점포에 사장님 얼굴을 캐리커처한 점포인증 패널을 부착하고, 무통유통 상인·고객 온·오프라인 집중홍보 캠페인 전개 및 참여 고객에게는 무료 향초만들기 체험이벤트 등을 제공하며 지속가능한 환경운동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양승현 강릉중앙시장 통합상인회장은 “무통유턴 환경운동을 통해 상인과 고객들이 자신에 의해 발생되는 쓰레기에 대한 책임 인식을 고취시키고, 전국 최고의 깨끗한 강릉 중앙시장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과 사랑이 가득한 따뜻한 전통시장을 많이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무통유턴 환경운동이 강릉시 관내 다른 전통시장에도 확대될 수 있도록 시장별 상인회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