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체계 유지
경북도,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체계 유지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도‧시군,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상황실 가동

- 응급의료기관 30개소, 공공의료기관 6개소, 보건기관 538개소 연장 운영

경상북도는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한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하고 응급의료기관과 공공의료기관, 보건기관을 중심으로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는 등 진료 공백을 최소화한다.

집단휴진 시 원활한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지난 7일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도 및 시‧군에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공공의료기관, 응급실 등에 대한 사전 점검으로 비상 진료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응급의료기관 30개소는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강화하고, 도내 의료원 4개소, 적십자병원 2개소, 보건소 등 보건기관* 538개소는 평일 2시간 및 토요일 연장근무를 추진한다.

필수의료 유지를 위해 병원별 대체인력을 확보하는 등 기관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 공공의료기관(6) : 도립 의료원 3, 군립 의료원 1, 적십자병원 2

* 보건기관(538) : 보건소 24, 보건지소 216, 보건진료소 298

의료계 집단휴진 기간 중 ‘문 여는 병‧의원 현황’에 대한 정보는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App) △보건복지콜센터(☎129) △119구급상황관리센터(☎119) △경상북도 및 시‧군 보건소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의료계의 집단휴진이 예상됨에 따라 경북도는 지속적인 투약이 필요한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자들은 휴진 전 미리 진료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의료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도 및 시‧군 보건소 비상연락망을 유지하고, 도내 권역응급의료센터* 3개소(포항, 안동, 구미)에 재난의료지원팀을 편성하여 다수 인명피해 발생 시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재난응급의료 진료체계를 가동한다.

* 권역응급의료센터 : 포항성모병원, 안동병원(권역외상센터), 구미차병원

경상북도 황영호 복지건강국장은 “휴진 기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해 도민의 의료기관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응급상황 대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