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수확의 기쁨 맛보는 ‘도시텃밭’ 개장
영주시, 수확의 기쁨 맛보는 ‘도시텃밭’ 개장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일반시민 226세대와 단체 12개소 분양

친환경 생산활동으로 건강과 여유찾는 ‘치유 공간’

경북 영주시는 도시민들에게 농업의 사회적 가치 체험과 도심속 치유 공간 제공을 위해 개인 226세대 및 단체 12개소의 도시텃밭을 조성해 20일 개장했다.

영주시 도시텃밭은 개인 392세대, 단체 12개소가 지난 3월 초까지 신청했다. 올해는 신청자가 많아 가족 수가 많은 세대와 어린이집, 학생, 사회복지설 등 단체 신청자 등을 우선 선정했다.

텃밭을 분양받은 시민들은 개장일로부터 11월 30일까지 자율적으로 참여해 상추, 고추, 오이, 방울토마토 등 각종 농작물을 심고 가꾸게 된다. 시는 시민들의 건강 증진과 농업의 사회적 가치 체험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권영금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3평 남짓한 이 작은 공간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과 급격한 사회적 변화에 지친 시민들이 이웃 간의 배려와 나눔, 공동체의 소중함을 깨닫고 건강과 여유를 찾고 수확의 기쁨을 나눌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 도시텃밭은 2015년부터 영주시 아지동 233-1번지 소백산귀농드림타운 인근에 시민들을 위해 조성돼왔다. 지난해에는 일반가정 220세대와 단체 9개소에 분양해 운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