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진흥원(SBA), 전국 최초 도시형소공인 대상 약자동행을 위한 사회보험 지원사업 실시!
서울경제진흥원(SBA), 전국 최초 도시형소공인 대상 약자동행을 위한 사회보험 지원사업 실시!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소재 5대 업종(주얼리, 인쇄, 기계금속, 의류봉제, 수제화) 도시형소공인 지원
- 사업주 부담 근로자 고용·산재보험료 지원 *′24. 4월 ~ ′24. 12월 납부분
- 기업별 상시근로자 최대 2인, 인당 최대 250천원 지원

 

서울시 도시형소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도시제조업을 육성하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경제진흥원(舊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은 도시형소공인의 고용안정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2024년도 약자와의 동행을 위한 사회보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주의 근로자 고용·산재보험료 부담 완화를 통해 서울시 도시제조업의 사회안전망 강화 및 고용안정, 경영리스크 감소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서울특별시, 서울경제진흥원, 근로복지공단이 협력을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특별시, 서울경제진흥원, 근로복지공단이 협력하여 추진하는 본 사업은 서울시 5대특화 업종인 기계금속, 인쇄, 의류봉제, 주얼리, 수제화 업종 제조 기업 300여개사, 최대 600여명의 근로자에 대한 사업주가 부담하는 고용 및 산재보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본 사업을 통해 고용·산재보험 기존 및 신규 가입 근로자의 보험료 중 정부 지원을 제외한 사업주 부담분을 지원한다. 다만, 사업주 본인 또는 사업주의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근로자의 보험료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 소재 상시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제조업체로, 국세청 업종코드 기준 5대 특화업종(의류봉제(C13~C14), 인쇄(C18), 기계금속(C24/C25/C29), 주얼리(C33), 수제화(C15))에 해당하며, 신청일 기준 휴폐업/부도, 세금체납, 정부사업 참여제한에 해당하지 않는 사업자는 지원이 가능하다.

사업 신청 접수는 서울경제진흥원 및 서울도시제조허브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신청기업 상시모집에 따라 예산 소진 시 모집이 조기마감 될 수 있다.

사업신청을 희망하는 경우, 서울경제진흥원 홈페이지(http://sba.seoul.kr) 및 서울도시제조허브 홈페이지(https://smbiz.sba.kr/)를 통해 공고문 확인 및 사업 신청이 가능하다

기업 편의를 고려하여 별도 신청 페이지를 신설하여 신청과정을 간소화하였으며, 보험료 납부내역 등을 확인 후 대상자에 한 해 사업주의 명의 계좌로 분기별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기업당 상시근로자 최대 2인, 인당 최대 25만원을 지원하며, 2024년 4월 납부분부터 소급적용하여 당해연도 12월 납부분까지 지원한다.

 

지원금은 분기별로 2024년 2분기(4~6월)는 8월 중, 3분기(7~9월)는 11월 중, 4분기(10~12월)는 12월 중 지급될 예정이며, 지원금 지급 시기는 관계 기관의 일정 등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서울경제진흥원 뷰티패션제조팀 고민정 선임은 “중대재해처벌법 및 경기침체 등 다양한 환경 변화로 인해 사회안전망 제도권 편입이 촉진되는 시점에 도시형소공인의 고용환경 개선 및 경영안정을 지원할 수 있는 시도가 될 것이다”라며 “본 사업을 시작으로 보다 견고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약자와의 동행을 실천하는 서울경제진흥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