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인구유출방지, “경제”에 답있다!!
원주시 인구유출방지, “경제”에 답있다!!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주시 학기 초 인구 유출, 인구이동 요인 분석하여 시책 모색

- 2040 장기발전종합계획 비전에도 담아, “강원특별자치도 경제 제일도시 원주”

지난 10여 년간 원주시는 도내 유일 인구감소 없이 증가세를 보인 도시이다. 다만, 해마다 연초 인구감소 현상이 반복되어 원주시는 인구이동의 주요 원인을 분석하였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통계자료」에 의한 원주시 인구현황 분석에 따르면, 올해 4월까지 원주의 인구이동은 57명 순유출이 발생하였다. (※ 표 참고)

(단위: 명)

구분

총인구수

증감수

자연발생

(출생, 사망 등)

이동발생

(전입,전출)

비고

1~3

361,223

-280

-156

-124

 

4

0

-67

+67

전입증가

순유출은‘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전출초과 상태’를 이르는 말로 1분기 원주시 전출 대상 연령대 중 20대(35.5%)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출 사유 중‘교육’부문이 학기 초인 연초에 해마다 증가하다 4월 감소되고 있다. 교육 부문 전출 비중은 1월 8.9%, 2월 15%, 3월 23%로 증가하다 4월 들어 9.5%로 낮아지면서 동시에 전입이 증가하였다.

연초 대학 진학 등 학업에 따른 인구이동 요인이 큰 몫을 차지한 것으로 보고 원주시는 교육 인프라 구축 등 효율적인 인구 유입 시책을 적극 모색할 예정이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 발달을 지원하고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줄이고자 공약사항으로 “청소년 꿈이룸 바우처 지원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행하였다.

또한 “교육 발전 특구 시범지역”으로 지정되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작년에는 ‘강릉원주대학교’가 글로컬대학으로 지정되었고 올해 4월에는 ‘연세대학교 미래캠퍼스’도 글로컬대학으로 예비지정되어 8월 본지정을 앞두고 있어 지역과 연계하여 지역발전을 선도할 예정이다.

민선8기 들어 경제도시를 비전으로 선포한 원주시는 경제를 중심으로 내부조직부터 개편하였으며, 기업 유치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고 있다. 신평농공단지 추가 조성, 산업단지 착공 등 미래 경제성장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으며, 이는 곧 시민들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진다.

더불어, 원주시는 지역 고용 활성화를 위하여 △제조업 고부가가치 창출 지원, △ 관광, 소상공인 등 산업회복 지원, △ 디지털 전환 대응 및 연구개발 지원, △ 기업지원, 판로 개척 등 인프라 강화, △ 돌봄, 유소년 등 일가정 양립환경 강화, △ 고령인구, 장애인 등 정책 사각지대 해소, △ 청년 정주여건 개선 및 지역안착 지원, △ 생활여건 개선 사회서비스 일자리 강화의 8개 핵심과제를 주축으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인구변화는 유동적인 현상이다. 실태와 원인을 분석하고 원주시의 여건에 맞는 인구정책 방안을 마련하여 수도권 도시로서의 인구성장 동력 마련에 전력을 다할 것”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