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김태원 의병장 영월에서 100년 만에 국립현충원으로 이장
독립운동가 김태원 의병장 영월에서 100년 만에 국립현충원으로 이장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운동가 김태원 의병장(1863-1933)의 후손들은 김태원 의병장의 묘를 지난 6일 주천면 금마리에서 서울 국립현충원으로 이장했다.

김태원 의병장은 1863년 영월군 주천면 금마리에서 태어난 독립운동가로 1895년 11월(음력) 경기도 이천에서 김하락, 구연영 등과 함께 군사를 소집, 이천수창의소를 결성하고 선봉장을 맡아 백현, 이현 등지에서 일군과 접전, 결승을 거두었다. 2,000명으로 군세를 확충, 남한산성을 공략·점령했으며 서울진공작전을 계획하는 등 의기를 높이다가 적의 반격으로 남한산성이 함락되자 잔여의병을 이끌고 유인석 의진에 합류하여 이강년 의병장과 연합작전을 전개하고 유인석이 요동으로 서행할 때 수행했다.

1906년 3월 최익현 의병장이 거의하자 입진, 소토장으로 활동하다 붙잡혀 3월여간 옥고를 치르고 1907년 재차 기의한 이강년 의진에 참여하는 등 지속해서 의병 활동을 전개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이에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김태원 의병장은 금마리 독립만세공원 앞 산에 후손들이 모시고 있었지만, 해풍김씨 종친회와 후손들이 의논하여 후손으로서 예우를 다하고 묘소 관리에 신경 쓰고자 현충원으로 이장을 결정했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매년 금마리 독립만세공원에서 3.1절 기념식을 하고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만세운동을 재현하고, 지난 3월에는 공원 주변에 무궁화 100본을 심어 나라 사랑의 의지를 고취하는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며 “독립운동자인 김태원 의병장의 항일정신과 불꽃같은 삶을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국가유공자분들에게 예우를 다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