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 접경지역 지정과 국비 확보 위해‘동분서주’
속초시, 접경지역 지정과 국비 확보 위해‘동분서주’
  • 최영조 기자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병선 속초시장, 기재부·행안부·문체부 등 5개 중앙부처 방문

이병선 속초시장은 16일 속초시 접경지역 지정 및 지역 현안사업 국비 확보 등을 위해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5개 중앙부처를 방문했다.

이날 이병선 속초시장은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과의 면담을 통해 당초 법시행(2000년) 시부터 관련 법령에 따라 접경지역에 포함될 수 있는 여건을 충분히 갖추었음에도 접경지역에서 누락된 속초시가 정당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의 협조와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속초시가 접경지역에 지정될 경우 평화경제특구 편입과 지방교부세 등 매년 약 150억 원 이상 추가적인 재정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지난 1월과 2월,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하여 속초시의 접경지역 편입의 타당성과 정당성을 피력하였으며, 지난 3월 김진태 도지사와의 만남을 통해 속초시가 접경지역에 포함될 수 있도록 강원특별자치도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등 접경지역 지정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국비 확보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환경부를 방문하여 ▲설악명상문화센터 건립사업, ▲영랑동1지역 우리동네살리기 사업, ▲2025년도 유아 기후환경교육관 조성사업 등 현안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병선 속초시장은 “속초 100년의 미래와 시민들을 위한 무궁무진한 정책 실현을 위해 중앙부처와 적극 협의하여 속초시가 하루빨리 접경지역에 포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4일 이양수 국회의원 초청 국도비 확보·현안 토론회를 개최하여 주요 국도비 확보 계획 및 현안사항을 건의하는 등 지역 현안사업 해결 및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