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강원대병원, 에티오피아인 의료지원
춘천시·강원대병원, 에티오피아인 의료지원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4-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오전 10시 30분 에티오피아인 의료지원 업무협약 체결

- 연간 3~4명 에티오피아인 대상 제반 비용 및 의료비 지원

  춘천시와 강원대병원이 함께 에티오피아 의료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을 통해 양 기관은 매년 3~4명의 에티오피아인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접견실에서 시와 강원대병원은 에티오피아 의료지원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국가를 초월한 인도주의 실천을 위해 한국전쟁에 참전하여 많은 희생을 한 에티오피아인에 대한 의료지원을 제공한다.

이번 협약은 시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시와의 자매결연 20주년을 기념해 추진하게 됐다.

시는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 에티오피아 국적 국내 체류자 등 지원 대상의 제반 사항(항공료, 체제비 등) 및 통역을 지원한다.

또한 강원대학교병원은 필수 의료분야 의료서비스 및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환자 1인당 의료비 지원 상한선은 500만 원이다.

기 관

춘 천 시

강원대학교병원

역 할

대상자 발굴 및 제반 경비 지원

의료서비스 지원

세부사항

대상자 통보 및 일정조율

항공, 체류비 등 경비지원

통역지원

의료서비스 제공

의료비 지원

 

의료지원 서비스 대상자 1순위는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이며, 2순위는 에티오피아 국적 국내 체류자다.

또한 양 기관의 협의에 따라 결정한 에티오피아인도 의료지원을 받을 수 있다.강원대병원 남우동 병원장은 “의료서비스는 인종‧종교‧국적을 초월하여 제공되어야 하는 것인 만큼, 우리 춘천시와 남다른 인연이 있는 에티오피아인 들에게 필수의료 서비스를 제공하여,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업적을 기리고, 그들의 건강과 복지를 증진해 앞으로도 양국 간의 우호적인 협력이 지속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4년 5월 첫 자매결연 이후 아디스아바바시와 활발한 교류를 하고 있다.

2006년 2월 아디스아바바시 현지에 한국전쟁 참전용사회관과 참전 기념탑을 건립에 이어 2013년 6월 한국과 에티오피아 수교 50주년 기념 행사가 춘천에서 열기도 했다.

2014년부터는 도서 300권을 매년 아디스아바바시에 기증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에티오피아 내 보육원 건립비를 일부 지원했다.

이 밖에도 시는 아디스아바바시와 다양한 교류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