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과학산업진흥원,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 선도 한다
강릉과학산업진흥원,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 선도 한다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통합 거점 허브센터 구축 첨단 통신, 콘텐츠 제작 시연회 개최
 

 강릉과학산업진흥원(김남수 원장)은 23일(목) 강원 메타버스 허브 센터(XR·VP스튜디오(대회의실))에서 『메타버스 허브 강원 시연회』를 개최한다.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정부 주도의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 구축·운영사업의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행사로 강원지역의 메타버스 신산업 생태계 구축과 확산을 추진하고 최근 AI융합을 통한 메타버스 신기술을 소개한다.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가 22년부터 정부지원금과 지방비를 투입해 구축한 지역 메타버스 통합거점인 허브센터는 판교, 구미, 강릉 전국에 세개 뿐인 인프라이며 메타버스 콘텐츠 및 서비스 실증지원, XR디바이스 활용 테스트 지원, 지역 특화 콘텐츠 제작 연계지원, 지역 주력산업 연계 특화사업 발굴, 메타버스 전문인력 양성 등 메타버스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행사에서는 강릉과학산업진흥원이 보유한 시설을 활용 하여 지역 기업에게 지원할 수 있는 기술을 시연한다.

선보일 10가지 기술로는 ①메타버스 아트(VR아티스트 공연) / ②스튜디오 촬영 시연 / ③메타휴먼(가상캐릭터) 공연 / ④5G MEC AI모니터링 체험 / ⑤MR(혼합현실)작업 체험 / ⑥XR홀로그램 체험 / ⑦실시간 페이스 캡쳐 ⑧모션캡쳐 체험 / ⑨가상 촉감 체험(햅틱) / ⑩XR가상 배경 촬영 등이 있다.

강원 지역의 기업에게 첨단 XR(확장현실)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인프라와 ICT 및 콘텐츠 제작 기업에게 5G MEC와 세계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테스트베드를 지원한다.

참석자로는 김홍규 강릉시장과 강릉시의회 김기영 의장 등 자치단체 및 산학 혁신기관 19곳의 대표자와 30여 유관기업 실무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 참석 대상자들은 메타버스 신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지역내 기관간 협력사업, 인프라 이용 협력, 콘텐츠 공동개발등의 협력 방안을 찾기 위해 참석하였다.

강릉과학산업진흥원 김남수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본 행사를 준비하기까지 노고를 격려하고 참석 기관에 감사를 전하며 “「동북권 메타버스 허브」가 각 지역 특화산업에 접목하고 실증을 지원하여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강릉시장은 축사를 통해 메타버스 기술개발 지원과 융합산업으로 전환 등을 통해 지역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우수 인력이 지역에 정주 할 수 있는 계기가 될수 있도록 운영하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