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 경동대학교 부지 개발행위제한지역 추진
속초시, 경동대학교 부지 개발행위제한지역 추진
  • 최영조 기자
  • 승인 2024-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초시는 오는 5일부터 학교법인 경동대학교 부지 약 30만 평방미터에 대해 『국토계획법』 제63조에 따른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일체의 개발행위를 금지하는 초강력 규제로, 해당 부지에 대한 무분별한 개발을 막기 위한 조치이다.

속초시는 경동대학교 부지가 속초역 인근의 도시 중심에 위치하여 장래 도시 확장과 합리적인 토지 이용을 위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속철도 사업과 역세권 개발사업 등 속초의 미래를 위한 핵심 사업들을 무시하고 부지 매각에만 집중하는 학교법인의 행태를 강력히 비판했다.

속초시는 지난 2027년 동서·동해북부선 양대철도 개통과 역세권 개발 사업에 대비해 지난해 9월부터 『2030 속초시 도시관리계획(변경)용역』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학교법인 경동대가 지난 5월 8일 속초시와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부동산을 매각하려는 시도를 묵과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을 통해 속초시는 지역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개발업자와 이익 추구자들로부터 소중한 자원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속초시는 이번 결정이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속초시는 속초시의회 및 옛 동우대 부지매각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시민단체와 협력해, 해당 부지에 대해 시민들의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 계획과 개발만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속초의 고속철도 및 역세권 개발과 함께 속초의 미래 100년을 이끌어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속초시는 이 같은 계획들을 시민들과 공유하며, 지역 발전과 공익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