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랏빛 매력에 풍덩”무릉별유천지 라벤더 축제 개막
“보랏빛 매력에 풍덩”무릉별유천지 라벤더 축제 개막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월 8일부터 23일까지 16일간 보라빛의 향연

- 청옥호 플라이보드쇼, 페달카약 등 다양한 공연, 체험 부대행사 프로그램 준비

초여름 보랏빛 향기 가득 품은 라벤더축제가 오는 8일(토)부터 23일(일)까지 16일간 동해 무릉별유천지에서 열린다.

이 곳에는 약 7,000평 규모의 야외 라벤더정원에 총 1만 3,000주의 라벤더와 멕시칸 세이지, 아이비 등이 식재 되어있고, 호수 주변으로 조성된 신들의 화원과 노을보라 정원 등 2만 여평의 공간에서 자라는 총 17만 3,000주의 금어초와 버베나는 마치 거대한 야외식물원을 연상케 하고 있다.

올해 축제기간은 기존 3일에서 16일로 확대되어 외지 관광객 방문 유도를 통한 무릉별유천지 관광 활성화와 지역 소비 등으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축제 기간중 매주 토, 일요일 14시부터 17시까지 라벤더 보라 콘서트가 진행되며, 15일과 22일에는 오후 1시부터 화려한 청옥호 플라이보드쇼가 펼쳐져 초여름 무더위를 식혀주게 된다.

시는 무릉별유천지를 상징하는 대형 캐릭터로 무별이를 청옥호에 띄워 낮에는 포토존으로, 밤에는 야간 경관으로 활용하여 볼거리를 제공 하고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계획이다.

또한, 축제기간에는 라벤더가 사용된 필로우미스트, 차랑용디퓨저, 꽃차, 비누 등 무릉별유천지만의 색깔을 입힌 전용 굿즈 판매 부스를 운영하고, 청옥호 둘레길 트레킹, 꽃밭 보물찾기, 크리에이터 on it, 라벤더 사생대회, 힐링요가, 키즈놀이터, 프로포즈 존, 페달카약 등 볼거리 가득한 행사와 함께 각종 체험 부스, 푸드트럭 푸드존을 선보인다.

특히, 문체부 청년 직원과 함께하는 로컬100 동해 기차여행이 개막 전날인 7일부터 8일까지 진행돼 라벤더 축제와 주요 관광지 홍보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문 첫째날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포함한 청년 공무원, 기자단 등 30여 명으로 구성된 방문단 일행은 KTX를 이용, 지역문화매력 100선에 선정된 무릉별유천지를 비롯한 천곡황금박쥐동굴, 도째비골 스카이밸리를 관람하고, 둘째날에는 망상해변과 추암해변, 북평 민속5일장을 방문하게 된다.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현진관광호텔과 무릉별유천지, 주요 관광지 등에서 유명 크리에이터, 지자체 관계자, 동해시 SNS서포터즈 및 유튜버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크리에이터 ON IT in 동해’도 병행 개최되어 시 브랜드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일조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홍성표 무릉사업단장은 “초여름 보랏빛 향기가 더욱 짙어가는 무릉별유천지에서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축제에 참여하여 소중한 추억을 담아가고 힐링의 여유를 만끽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